본문 바로가기
中 경제 경착륙 우려 완화에도 불안감 여전
이강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中 경제 경착륙 우려 완화에도 불안감 여전

산업구조조정, 실물경제 부진, 부동산 침체 경제둔화 예상

기사입력 2014-11-01 05:33:5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3분기 중국경제가 7.3% 성장을 달성하면서 중국경제 경착륙에 대한 우려는 완화됐으나 산업구조조정 가속화, 소비회복 지연, 부동산 시장 침체 등으로 경제성장률이 지속적으로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오상봉 iit.kita.net)은 '중국경제 3분기 평가와 전망'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중국경제는 전분기와 정부목표치를 하회하는 7.3% 성장에 그쳐 글로벌 금융위기의 영향을 받았던 2009년 1분기 이후 최저치에 머물렀다.

물론 시장전망치 7.2%를 넘어서면서 중국경제 경착륙에 대한 우려는 완화시켰지만, 이번 성장률은 미국, EU 등의 경기회복과 연말수요 증가에 힙입어 선진국 수출이 증가한 결과로 중국 내부적 요인에 의한 불안감은 여전히 남아있다는 것이 문제다. 소비, 투자 등 실물경제의 부진이 지속되면서 중국경제가 가진 구조적 문제점이 노출되고 있다.

중국정부의 내수확대를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소매판매 증가율은 지난해 13.1%에서 9월 11.9%로 낮아졌으며 중국경제 성장을 이끌었던 고정자산투자도 16.1% 증가에 그쳐 지난해 19.7%에 비해 큰 폭으로 둔화됐다. 특히 부동산 시장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중국경제 성장둔화가 더욱 가속화돼 올해 정부 목표치 7.5%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보이며 7%대 초반으로 성장률이 고착화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경제의 성장률 둔화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대중국 수출은 단기적으로 큰 충격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수출회복에 따른 연쇄효과로 부품과 중간재를 주로 수출하는 우리 대중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EU재정위기 재발 조짐과 미국 통화정책 변화에 따른 신흥국 경기 침체, 연말 수요의 감소 등 대외경제 불확실성으로 수출 증가가 지속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국의 구조조정과 자급율 확대에 따라 대중 수출 둔화는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국제무역연구원 이봉걸 연구위원은 “중국 경제성장률 둔화와 자급율 확대로 우리의 대중수출 감소가 예상됨에 따라 전략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중국 정부가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신형도시화와 서비스업에서 생겨나는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