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50억 원 투자된 필름형액체감지센서 제작기술 유출한 일당 적발

150억 원 투자된 필름형액체감지센서 제작기술 유출한 일당 적발
경기청제공

[산업일보]
유해물질 감지용 필름형액체감지센서 기술을 유출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지방경찰청(청장 최동해) 산업기술유출수사대는 불산 등 유해화학물질의 유출을 조기에 감지해 알려주는 필름형 액체감지센서 제어기의 소스프로그램을 경쟁사에 유출한 혐의(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위반)로 이모씨(35)등 4명을 불구속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Y회사 개발팀 직원이었던 이씨는 2010년 10월경 피해회사를 퇴직하면서 웹하드를 이용해 필름형액체감지센서 제어기 회로도 및 소스 프로그램 파일 36개를 빼돌린 후, 2012년 6월부터 8월경 사이 A社 대표이사 하씨로부터 금 1000만원을 받고 센서 제어기 회로도 등을 제작해 준 것으로 드러났다.

Y사 전 영업부장 최씨는 퇴사하면서 피해회사의 거래처 리스트 등을 빼돌리고, 피해회사에 재직 중이었던 하씨를 통해 서버 아이디를 빌려 피해회사의 자료를 빼돌렸으며, 같은회사 전 영업부 차장 하씨는 경쟁회사에 근무하는 최씨에게 Y사 서버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빌려줘 최씨가 자료를 빼돌릴 수 있도록 도와준 혐의다.

경쟁회사 대표 허씨는 Y사의 영업비밀을 빼돌린 이씨에게 용역비 1,000만원을 주며 필름형액체센서 제어기 개발을 의뢰했고, 이씨가 개발해준 필름형액체센서 제어기를 2012년 8월경부터 대기업 등 23개업체에 총 216개를 판매해 1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150억 원 투자된 필름형액체감지센서 제작기술 유출한 일당 적발

필름형액체감지 센서기는 불산 등 유해화학물질, 유류 등이 사용되는 생산설비의 누수를 조기에 감지하는 기술로서, 미국․일본 등의 수입에 의존해 오다가, 피해업체 Y社에서 2006년부터 8년간 개발하고 있으며, 2008년 2월경 세계 최초 개발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국산화 작업에 성공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조사에서 제품개발비 150억원 중, 산업통상자원부 등에서 중소기업기술개발지원사업비 명목 등으로 2009년부터 현재까지 총 12회 걸쳐 60여억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기존 센서기는 케이블형태로서, 반응속도가 10~30초이고, 불량이 발생하면 재활용이 어려우며, 유지보수비가 많이 소요되는 반면에, 피해회사에서 개발한 필름형액체감지 센서기는 필름에 전자회로도를 인쇄한 필름형태로서, 반응속도가 1~5초, 1ml이상만 누출돼도 감지가 가능하며, 설치가 용이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유해화학물질 누출 사고가 사회 안전문제로 대두되면서 기업과 정부에서 유해화학물질 유출대책이 시급한 가운데, 정부지원금을 지원받아 개발한 첨단기술의 유출로 기업뿐만 아니라, 국가적 차원에서도 경쟁력에 큰 손실이 아닐 수 없음을 감안해, 중소기업의 성장과 국익에 반하는 산업기술유출 우려업체에 대한 단속 및 예방활동을 강화해, 중․소기업의 기술유출 차단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안영건 기자 ayk2876@kidd.co.kr

산업분야 최고의 전문기자를 꿈꾸고 있습니다. 꾼이 꾼을 알아보듯이 서로 인정하고 인정받는 프로가 될 것임을 약속드립니다. ‘The pen is mightier than the sword’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