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협상 개시 5년 5개월만에 한·뉴질랜드 FTA 타결

[산업일보]
한국과 뉴질랜드간 자유무역협정(FTA)이 65개월 만에 타결됐다.

제9차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호주 브리즈번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낮 브리즈번 시내 숙소 호텔에서 가진 존 키 뉴질랜드 총리와의 공식 기자회견에서 양국간 FTA 협상 타결을 선언했다.

한·뉴질랜드 FTA는 지난 2009년 6월 1차 협상 개시 후 5년 5개월만에 타결된 것이다.

이로써 뉴질랜드는 우리나라의 14번째 FTA 체결국이 됐다.

또 한국은 총 52개국과 FTA를 체결, FTA 네트워크를 북미·유럽·동북아에서 오세아니아까지 전 대륙으로 확장해 GDP 기준 경제영토를 73.45%로 확대시켰다.

박 대통령은 존 키 뉴질랜드 총리와 함께 가진 한·뉴질랜드 FTA 타결선언 공식기자회견에서 “한국과 뉴질랜드는 상호 보완적인 산업·무역구조를 갖고 있어 경제협력의 잠재력이 크다”며 “FTA는 양국 간에 무역과 투자를 더욱 확대·발전시킬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타결된 한-뉴질랜드 FTA는 무역과 투자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될 뿐만 아니라 양국관계를 실질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포함하고 있다”며 “예컨대 한-뉴질랜드 FTA가 양국관계 발전에 긴요한 인적교류의 틀로 확대될 수 있도록 원활한 인력이동이 가능하도록 했고, 연간 150여 명의 우리 농어촌 청소년들이 뉴질랜드 어학연수의 기회를 갖고 매년 우리 청년 3000명이 뉴질랜드에서 워킹홀리데이를 가질 수 있는 기회도 부여해 보다 많은 계층이 FTA의 혜택을 공유하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다.

존 키 뉴질랜드 총리는 “이번 FTA는 뉴질랜드의 가장 큰 교역대상과 맺은 FTA”라며 “이는 양국 모두에게 실질적인 경제적 혜택을 가져올 뿐만 아니라 이미 돈독한 양국관계를 더욱 더 강화시켜 나갈 것이고 보다 긴밀한 미래를 향한 무대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