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 최고 벤처 투자자들 국내 스타트업 ‘한자리에’

싱가폴·일본·중국·대만 등의 총 21개 주요 투자사와 40여개 스타트업의 IR

[산업일보]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20일 서울 청담동 ‘더 클래스 청담’에서 싱가포르·일본·중국·대만 등 아시아의 우수 투자자를 한자리에 모아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에 투자 유치 및 네트워킹의 기회를 제공하는 'Global Investors Forum in Seoul' 행사를 개최했다.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Born2Global Startup Center)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해외 진출을 준비하고 있지만 해외 투자자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한정된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투자유치 및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고 국내 스타트업에 투자 의향이 높은 해외 투자자들에게는 국내의 우수한 스타트업을 소개, 새로운 사업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에는 싱가포르·일본·중국·대만 등 아시아 각국의 14개 현지 투자사와, 국내에 소재한 미국·일본 계열의 벤처캐피탈 7개사 등 21개 해외 투자사가 한 자리에 모여 한국 스타트업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커플 SNS ‘Between’을 개발한 ‘VCNC’의 전략적 투자자로 화제를 모은 일본의 ‘DeNA’, ▲한국 스타트업 ‘Vingle’을 2,000억원대에 인수한 일본의 ‘Rakuten Group’, ▲‘5rocks’ 등 국내 유망 벤처에 투자한 이력을 보유한 일본의 ‘Global Brain’, ▲싱가포르 대표 엑셀러레이터 ‘JFDI’, ▲싱가포르 최대 미디어 그룹인 전략적 투자자 ‘Media Corp’, ▲중국의 대표 벤처캐피털중 하나인 ‘Gobi Partners’, ▲대만의 대형 벤처캐피털 ‘EMO’ 등 유망 투자사가 대거 참석, 국내 스타트업의 기대를 모았다.

미래글로벌창업지원센터가 사전 선발한 44개 회사가 발표 자료를 바탕으로 해외 투자사에 질의응답을 포함해 각 10분간 투자유치를 위한 심층 발표를 진행하는 한편, 참석한 스타트업 중 희망 기업을 추첨해 3분간의 요약 발표 기회를 부여하는 등 해외 투자사와 국내 스타트업의 교류를 최대화 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또한, ‘Global Brain(일본)’, ‘The Co-Foundry(싱가포르)’ 등 해외 투자사 대표가 직접 강의하는 국가별 마켓 특성 및 진출 전략 세미나와, 구글(Google)과 함께하는 ‘B2G Tech Talk' 등 해외 진출 전략과 스타트업 시장 트렌드에 대한 부대행사도 개최됐다.

래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미래부가 지난 1년간 수행한 스타트업 해외 진출 지원 사업을 통해 구축한 해외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가속화 하고자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의 준비된 스타트업이 해외 주요 투자자와 직접 만날 수 있는 국내·외적인 기회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주희 기자 cjh2952@kidd.co.kr

산업2부 천주희 기자입니다. 서울과 수도권 일대 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좋은 정보를 가지고 여러분 곁에 다가서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