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I, IoT 클라우드 에코시스템 확장 및 오픈소스 에너지아 지원
홍보영 기자|papersong@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TI, IoT 클라우드 에코시스템 확장 및 오픈소스 에너지아 지원

10개 신규 업체 단 몇 줄의 코드로 개발자를 클라우드에 연결

기사입력 2014-12-18 18:01:3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TI(대표이사 켄트 전)는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Cloud) 서비스 업체로 구성된 써드파티 에코시스템(EcoSystem)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TI IoT 클라우드 에코시스템은 올해 4월 출범 이후 10개 업체가 새롭게 합류함에 따라 총 18개 업체가 다양한 클라우드 옵션을 지원한다. 에코시스템 업체들은 고객들이 빠르게 클라우드에 연결해 TI 기반의 IoT 솔루션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신규 참여 업체는 Intamac/Kynesim, Keen IO/Technical Machine, Micrium, Octoblu, PTC, PubNub, Temboo, Weaved이다.

각각의 에코시스템 업체들은 TI의 무선 커넥티비티, 마이크로컨트롤러(MCU), 프로세서 솔루션 중 하나 이상에서 산업용, 홈오토메이션, 헬스피트니스, 차량용 등 광범위한 IoT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코드 개발을 보다 간편하게 하기 위해 여러 에코시스템 업체들은 에너지아(Energia)를 지원하고 있다. 에너지아는 오픈 소스 및 커뮤니티 중심의 와이어링기반(Wiring-based) 독립 개발 환경(IDE) 및 프레임워크(Framework)로, MSP430™, TM4C, SimpleLink™ 무선 MCU 등의 TI MCU 아키텍처에서의 펌웨어 개발을 신속하게 도와준다. 사용이 간편한 API 및 라이브러리를 통해, 단 몇 줄의 코드로 클라우드와 상호작용할 수 있다. 에너지아는 개발자가 차별화된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인터넷 프로토콜이나 로우 레벨 드라이버 구현에 소비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게 한다. IBM의 IoT 재단, Temboo, PubNub를 비롯한 주요 클라우드 파트너를 위한 사전 패키징된 빌트인(Built-in) 기능 지원으로, 에너지아는 라이브러리를 수동으로 다운로드하고 불러올 필요가 없다.

IBM의 웹스피어(WebSphere) 재단 부사장인 마이클 커리(Michael Curry)는 “시간 효율성 및 간편성은 IoT 분야에 있어서 성공의 핵심이다. IBM IoT 재단은 에너지아 지원을 통해 에너지아 커뮤니티가 기기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로 신속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사업 이익을 보다 빨리 실현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또한 TI의 CCS(Code Composer Studio)™ v6은 현재 에너지아 프로젝트/스케치를 가져올 수 있다. 이 CCS는 RP(Rapid Prototyping)에서 개발과 최종적인 제품화에 이르기까지 매우 독특한 마이그레이션 경로를 제공한다. 개발자는 CCS로 전환함으로써 디버깅 및 완전한 기능을 갖춘 IDE의 기능에 접근이 가능하다.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