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제약산업 육성펀드 1,350억 원 규모로 조성

제약산업의 글로벌 진출 및 경쟁력 강화에 도움

[산업일보]
2013년 1,000억 원 규모의 제약펀드에 이어 제약산업의 글로벌 진출 및 경쟁력 강화에 특화 지원하는 ‘제2호 글로벌 제약산업 육성펀드’가 새롭게 조성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는 지난 23일 설립 총회를 통해 정부(복지부) 200억 원과 정책금융공사, 한국투자파트너스, 한국투자증권 등 민간이 1,150억 원 출자를 결정, 총 1,350억 원 규모의 ‘제2호 글로벌 제약산업 육성펀드(이하 제2호 제약펀드)’가 조성됐다고 밝혔다.

이 제약펀드는 2013년 1,000억 원으로 조성된 ‘글로벌 제약산업 육성펀드’에 이어 두 번째로 조성된 펀드로 제약분야는 긴 개발기간, 낮은 성공확률이라는 신약개발의 특성상 高리스크, 長基투자 회임기간 등으로 민간투자가 쉽지 않아, 정부 주도로 제약산업 분야의 투자 촉진 및 건전한 투․융자 환경 조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제2호 제약펀드는 지난 7월 공고에 이어 11월에 위탁운용사로 한국투자파트너스(대표 백여현)가 선정된 이후 본격적으로 출자자를 모집한지 불과 1개월 만에 1,350억 원 조성에 성공을 하게 됐는데, 이는 2013년에 조성한 제1호 제약펀드가 운용 1년 만에 제약, 의료기기 기업 등에 460억 원의 투자를 집행하는 등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점도 2호 펀드 성공적 조성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이번 제2호 제약펀드는 중소․벤처 제약사에 대한 투자를 중점적으로 하는 한국벤처투자조합(KVF) 형태인 제1호 펀드와 상호보완이 되도록 사모투자전문회사(PEF) 형태로 조성되어 유망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는 등 기술력은 있으나 자본력이 취약한 중견 제약기업에도 투자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한, 제약산업의 장기간 투자 특성을 반영해 투자·회수기간을 8년(2년 연장 가능)으로 하고, 국내 제약기업의 기술제휴와 글로벌 임상 등 해외진출 지원, 글로벌 진출을 위한 EU-GMP, cGMP 등 선진 생산시스템 구축 등을 주목적 투자대상으로 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제약분야에 특화해 전문적으로 투자 가능한 펀드가 총 2,350억 원이 조성됐다고 하면서 업계에 필요한 자금수요를 일부 충족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하는 한편, 우리 제약산업은 우수인재, 기술보유로 성장가능성이 충분한 만큼 동 펀드를 통해 성공사례를 조기에 창출해 제약산업의 건전한 투자환경을 조성하는 마중물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제2호 펀드 위탁운용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에도 유망 신약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으나 자본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망 중견 제약기업 등을 적극 발굴․투자해 우리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