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공물품 구매 규모, 지난해보다 5조원 증가

조달청, 중소기업 공공조달시장 진출 확대 및 경영활동 지원

[산업일보]
조달청은 중소기업의 공공조달시장 진출 확대와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7조 5천억원 상당의 2015년도 물품·서비스 구매계획을 공개했다.

이번 구매계획 예시는 조달청이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을 통해 다수공급자계약이나 단가계약 형태로 공급하는 물품·서비스 구매계획과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이 조달청에 제출한 구매계획들을 집계한 것이다.

계약 예상규모가 큰 품목은 레미콘(3조 2,719억원), 아스콘(2조 3,009억원), 인조잔디(1조 7,316억원), 가드레일(1조 3,846억원), 콘크리트암거블럭(1조 1,017억원), 철근(1조원) 등이며, 특히, 개인용 PC의 경우 2015년부터 모든 물량을 중소기업에서 공급하므로 사회적기업을 포함한 중소 PC 생산업체의 공공시장 납품비율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5년 구매계획 예시규모(27.5조원)는 2014년(22.2조원) 대비 약 5조원(24%) 증가했다.

이는, 2014년부터 다수공급자계약(MAS)의 계약기간이 1년에서 2년으로 연장됨으로써, 금년에 입찰공고하는 물량이 약 5조원 상당 증가했고, 시설자재 등에 대한 예시규모는 약 1.4조원 감소한 반면, 각급 공공기관이 구매예시에 적극 참여해 예시규모가 2조원 가량 늘었기 때문이다.

백명기 구매사업국장은 “조달청 나라장터의 공공 구매규모가 연간40조원에 달하는 만큼 공공구매력을 활용해 경제혁신과 창조경제 활성화를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라며, “특히, 첨단융합제품, 기술개발제품, SW, 서비스 등의 구매를 활성화해 이들 제품·서비스의 시장 형성과 판로 확대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