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TRA 수출 회복에 총력 기울여

대형사업 및 실속 있는 중소형 사업 동원해

[산업일보]
KOTRA가 수출회복에 총력을 기울인다. 국내외 대형 사업, 실속 있는 중소형 사업을 총동원해 막판 수출성과에 집중한다.

KOTRA 김재홍 사장은 26일 ‘하반기 추경예산을 추진동력으로 대형 사업과 실속 있는 중소형 사업을 엮어 막바지 수출회복을 위한 최전선에 서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노트7 단종, 현대차 장기파업, 한진해운 사태 등 대내적 악재와 보호무역주의 심화, 중국의 수입수요 감소 같은 대외적 악재가 이어져, 8월을 제외하면 지난 9월까지 20개월 연속 감소한 수출이 연내 완전 회복하기는 쉽지 않다고 진단했다. 내년에도 유가회복, 기저효과 등으로 수출증가세로 돌아설 반전의 요인이 있긴 하지만 대외여건이나 구조의 단기간 개선이 어려워 당분간 수출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따라서 김 사장은 시장여건 변화를 반영한 총력 마케팅으로 단기적 성과를 창출, 수출 급락을 방지하면서 장기적으로는 교역 증가세 둔화, 글로벌공급체인 성숙 등 ‘세계무역의 뉴노멀’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2월부터 가동한 수출비상대책반, 10개 해외지역본부 수출부진타개 무역투자확대전략회의, 소비재 및 서비스 산업지원 확대를 위해 추진된 조직개편 등 수출위기극복을 위해 연중 이뤄진 조직·예산·인력 재편 노력을 올해 남은 사업으로 결실을 맺겠다는 전략이다.

KOTRA는 내년에 근본적인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재부품, 소비재, 서비스, 의료·바이오 등 ‘新수출동력을 집중 지원’하고, 3년차를 맞은 ‘정상외교경제활용’을 수출, 수입, 투자진출, 투자유치, 프로젝트 수주 등 해외진출에 관한 全방위적 지원 플랫폼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중견기업이 자사의 수출역량에 맞는 수출지원 사업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수출바우처 사업’을 시범 도입해 내년에 8천개 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전 세계를 뒤덮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은 경직성 없는 신생기업과 중소기업의 시대인 만큼, 이들이 처음부터 해외시장을 놓고 경쟁할 수 있도록 KOTRA가 앞장서서 지원하겠다”며 “결국 우리의 문제는 해외에 답이 있다”고 말했다.
최시영 기자 magmacsy@kidd.co.kr

안녕하세요. AI와 로봇에서부터 드론과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에 대한 정확한 정보전달을 해 나나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