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림산업 폭발사건 수습에서 보상까지

대림산업 폭발사건 수습에서 보상까지

[산업일보]
여수산단 대림산업의 폭발사건과 관련 여수시의 발 빠르고 일사불란한 대처가 사고의 조기수습과 보상금 합의에 일조했다는 평가다.

여수시는 이번 폭발사고가 발생한 지난 14일 저녁 곧바로 직원 및 간부들을 비상소집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대책회의와 현장방문 등 사고수습을 위해 발 빠르게 나섰다.

다음날인 15일 오전에는 상황실에서 유관기관들이 참여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갖고 2차 피해 여부 및 예방에 힘썼으며, 입원환자 담당직원 지정 등 유가족 지원과 위로에 앞장섰다. 보상협상이 이루어진 17일과 18일에도 내내 양측을 오가며 장시간에 걸친 마라톤협상을 중재했다.

김충석 여수시장도 수시로 사고현장과 병원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위로하는 한편, 유가족을 찾아 면담하고 위로하는 등 유가족 지원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타결되기까지 수많은 걸림돌이 있었지만 대림 측에서 사고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유족들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수용했고 유족 측 또한 말할 수 없는 아픔 속에서도 원만한 타결을 위해 사측의 의견을 존중해 극적인 타결이 이룰 수 있었다"며, "장례식 지원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림산업과 유족 측은 사고 3일 만인 지난 17일 오전 여수시 신월동 히든베이호텔에서 만나 보상 협상을 시작했으며, 서로 이견을 좁히지 못하다가 18일 오전 5시께 위로금 3억9000만원과 산재 보험금 등 총5억3000만원으로 사망자 보상금에 합의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