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너지R&D사업 총 1조 36억 원 규모 지원

전력산업에서부터 신재생에너지 분야까지

에너지R&D사업 총 1조 36억 원 규모 지원

[산업일보]
지식경제부는 에너지산업의 기술혁신과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2013년에 총 1조 36억 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올해 에너지R&D예산중 기술개발 6,798억 원(67.7%)은 에너지자원분야 융복합기술개발, 신재생에너지의 핵심기술개발 및 상용화, 전력/원자력설비의 안정성과 효율향상 등에 집중 투자할 예정이다.

에너지자원융합분야, 1,807억 원
온실가스감축 잠재량이 크고 조기 적용이 가능한 에너지다소비기기와 공정·건물 등의 효율향상기술, 타 산업과 결합된 기술융합형기술, 가스안전 고도화기술, CCS기술 등의 상용화 및 핵심기술 확보에 주력키로 했다.

신재생에너지분야, 2,162억 원
태양광, 풍력 등 산업화에 도달한 분야는 세계시장 선점을 위한 상용화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내수시장 창출 및 보급 잠재력이 큰 연료전지, 바이오·폐기물 등의 분야는 핵심기술 확보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전력산업분야, 907억 원
전력망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전력계통 고도화 및 대규모 분산전원 연계기술 개발을 강화하고, 스마트그리드 비즈니스모델 창출과 연계된 핵심기술과 핵심부품·소재 등 요소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원자력분야, 963억 원
토종신형원전의 사업화 촉진과 혁신적 안전성 향상, 원전설비의 신뢰성 제고와 방사성폐기물 저감 등을 위한 친환경 기술개발 등 원전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 및 안전성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중점추진한다.

지식경제부는 에너지기술개발 예산 6,798억 원중 1,180억 원을 ‘신재생에너지 기술’ 17건, ‘에너지효율향상 기술’ 12건, ‘원전 안전관련 기술’ 5건과 ‘전력계통 고도화 및 분산전원 연계기술’ 7건 등 신규 중장기 과제지원에 투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장의 시급성과 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하고 중소·중견기업 육성을 위해 핵심부품·소재 등의 개발을 지원하는, Supply-chain 구축사업 등 단기 신규과제에 737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supply-chain 육성 : 에너지산업에 대한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지원이 필요한 분야(핵심부품소재, 국산화율이 낮은 분야 등) R&D과제를 발굴·지원함으로써 에너지산업의 경쟁력을 강화

아울러, 지식경제부는 에너지기술개발과 에너지산업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기업 맞춤형 에너지 전문인력 양성에 403억 원(신규지원 24억 원/10건)을 투입하고, 이를 통해 에너지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증인력 1,200여명(학사 750명, 석박사 450명), 산업전문인력 4,000여명의 인력이 양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미국, EU 등 선진국과 중동, 아프리가 등 자원부국, 개발도상국과의 에너지 국제공동개발과 국제협력에도 20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지식경제부는 이번에 신규 공고대상으로 선정된 69건의 중장기과제(상세내용 : 참고2)와 10건의 에너지인력양성 신규과제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4월17일까지 30일 동안 지식경제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의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하고,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대학·출연연 등을 대상으로 과제신청 방법과 처리절차 등을 안내하기 위한 설명회를 주요 지역을 순회하면서 개최할 계획이다.

4~5월에 공모과제에 대한 과제별 사업계획서를 평가하여 기술개발 사업수행자를 5~6월말까지 확정하고 협약을 통해 자금을 지원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