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공인 보유기술·제품 가치 ‘업그레이드’

기계?금속가공 등 노동집약적· 숙련기술 기반 대상

소공인 보유기술·제품 가치 ‘업그레이드’



[산업일보]
1997년 중소기업 기술개발(R&D) 사업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소공인만의 특화된 기술개발(R&D) 사업이 실시된다.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뿌리 역할을 수행하는 소공인을 대상으로 기술·제품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기술개발(R&D)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소공인(小工人)’은 봉제, 수제화, 기계‧금속가공 등 노동집약적이고 숙련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제조업 사업체로, 자연 발생적인 집적지를 형성하는 특징이 있으며 (전국 278개, ‘12년 조사) 지역경제 생태계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사업은 올해 18억원을 투입해 과제당 4천만 원 이내로 총 30개 과제를 선정·지원할 계획이며, 제품·공정개선과 브랜드·디자인개발 등도 기술개발(R&D)의 범위로 포함해, 소공인 보유기술·제품의 부가가치를 한층 높일 수 있도록 기획됐다.

특히 소공인이 정부사업에 참여할 때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각종 행정절차 이행, 문서작성 등 부담을 완화하고, 소공인은 과제성공에만 전념할 수 있는 개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지원체계로 구성됐다.

중소기업청은 올해 1월 출범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8개의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사업 전담·관리기관으로 지정해 현장의 목소리가 사업수행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접수기간은 공고일(7월8일)로부터 30일이며,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소공인은 전담기관 또는 집적지 인근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통해 안내받고 사업신청서를 방문 또는 우편접수 해야 한다.

중소기업청은 “사업참여는 소공인이 자생력을 갖추고 성장할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수 있다”며 향후 관련법령 제정 등의 영향으로 소공인 지원정책이 본격화될 예정임을 밝혔다.

오는 2015년부터 소상공인시장진흥기금이 설치되고, '도시형소공인지원에관한특별법' 시행 및 소공인지원 종합계획이 수립되는 등 소공인 지원을 위한 각종 제도적·예산적 기반이 마련될 전망이다.

중소기업청은 향후 시범사업의 성과를 분석하고 기금사업내역에 반영해 보다 안정적·체계적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