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조용접·금형소성가공 등 뿌리산업 특화단지 추가 지정

뿌리기업 집적화, 단지 고도화 통해 입지 애로 해소

기사입력 2014-09-02 04:36:5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주조용접·금형소성가공 등 뿌리산업 특화단지 추가 지정


[산업일보]
산업통상자원부는 뿌리기업 집적지(또는 집적예정지) 중 단지의 고도화․협동화 계획 등이 우수한 경기도 안산의 스마트허브 피앤피단지 등 8곳을 '뿌리산업 특화단지(이하 ‘특화단지’)'로 지정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향후 강화되는 환경기준과 전력 등 에너지비용의 상승에 따른 뿌리기업의 비용부담을 완화하고 뿌리기업들의 집적화를 통한 고도화․첨단화를 유도하기 위해 지난해 부터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지정한 8개 뿌리산업 특화단지 내 주요 업종은 주조․용접 1곳, 금형·소성가공 2곳, 소성가공․용접 1곳, 소성가공·용접·표면처리 1곳, 표면처리 3곳이며 8곳의 특화단지 내 입주업체 수(예정 포함)는 총 393개사다.

지정단지 8곳 모두 산업단지 내에 위치, 조성이 완료된 단지 4곳과 조성이 진행 중이거나 계획 중인 단지 4곳이다.

지난해 지정된 뿌리산업 특화단지는 표면처리 업종이 주를 이뤘다면 올해 지정된 특화단지는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등 다양한 업종으로 집적화한 점이 눈에 띈다.

또한, QWL밸리사업(근로생활의 질: Quality of Working Life)과 연계된 단지와 혁신산업단지 내에 포함된 단지가 특화단지로 지정됨에 따라 산업단지 구조고도화와 연계된 동반상승(시너지)효과와, 경남 진주, 전남 순천, 부산, 울산 등에 조성 중인이거나 조성을 계획하고 있는 뿌리기술지원센터*에 근접해 특화단지 4곳을 지정함에 따라 뿌리기술지원센터를 통한 기술경쟁력 지원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선정된 8개 지역에 대해서는 올해 하반기 중 환경시설, 에너지 시설 등 단지내(內) 기업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인프라)시설* 등이 지원된다.(정부예산 61억원)

또한 뿌리산업 특화단지 내에 입주한 기업들에 대해서는 ‘공동 인프라시설 지원사업’ 외에 자동화·첨단화 지원사업(산업통상자원부), 품질혁신지원사업(중소기업청), 고용환경개선지원사업(고용노동부) 등 정부의 다양한 사업과 연계를 통해 공정 혁신, 근무환경 개선 등 작업환경 고도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지원 확대와 더불어, 올해 하반기(9월 중)에 관계부처 의견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산업단지 관리지침(산업부)'을 개정해, ‘뿌리산업 입주 지원규정’을 신설하고 뿌리산업의 산단 입주제한 관행을 개선과 산업단지 내 뿌리기업의 집적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최태현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은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지원 사업이 뿌리기업의 성장 역량 강화뿐만 아니라, 낡은 산업단지를 고도화·첨단화함으로써 젊은이들이 일하고 싶은 산업단지 조성에도 이바지 할 것"이라며 "고도화․첨단화 계획이 우수한 뿌리기업 집적지를 특화단지로 더욱 확대 지정하는 한편 불합리한 입지/환경 애로를 계속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범정부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