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동경선물용품전 역대 최대규모 한국관 조성

무협, 180조원 일본 선물용품시장 공략

기사입력 2014-09-09 08:51:5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일본 선물용품시장 공략을 위해 무협이 2014 동경선물용품전(Tokyo International Gift Show)에 대규모 한국관을 구성했다.

일본 시장은 현재 약 18조엔(한화 약 180조원)으로 추산되는 규모다.

무역협회는 국내 선물용품 업계의 대일 해외마케팅 지원을 위해 3일부터 사흘간 일본 동경 빅사이트전시장에서 개최되는 2014 동경선물용품전에 중소기업진흥공단, 여성기업지원센터와 공동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한국관(126개사 113부스)을 구성해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아이패드용 아트 브러쉬를 출시한 실스타, 비상대피용 마스크를 생산하는 에코퓨어, 저속압착 착즙방식의 특허기술을 적용한 쥬서기를 생산하는 NUC전자, 강아지와 고양이용 캐리어를 선보인 펀들, 휘어지는 LED디스플레이를 선보인 LED팩 등이 참가해 다양한 아이디어 제품들을 소개해 일본 바이어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일본인들은 실용적이고 저렴하며 유행에도 민간한 상품 구매패턴을 보이는데, 이에 따라 지금까지 주로 져스코와 이토요카도와 같은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우리기업들의 진출이 활발했다. 그러나 최근 종합소매점 형태의 슈퍼마켓의 매출이 부진한 가운데 편의점 매출은 꾸준히 늘고 있어 향후에는 편의점을 타겟으로 한 신제품 개발을 통해 일본 내수시장을 개척하는 것도 유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무협 장호근 해외마케팅지원본부장은 “이번 전시회가 최근 엔화약세 기조에 힘입어 향후 성장세가 예상되는 일본 선물용품 시장을 선점하고, 일본 내수시장에 한국상품의 신(新)한류를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주최자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국관 참가규모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