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16개 대기업, 하반기부터 공격적 투자 추진한다

올 하반기∼내년 중 28조 원 등 총 77조 원 투자 계획

기사입력 2014-10-07 13:04:3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국내 16개 대기업, 하반기부터 공격적 투자 추진한다


[산업일보]
삼성전자와 LG화학 등 국내 대기업들이 올해 하반기부터 총 77조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드러났다.

6일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산업부 주최로 열린 ‘주요기업 투자 간담회’에 참석한 16개 기업은 올 하반기나 내년 중 13건의 프로젝트에 총 28조 4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등 총 77조원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 결과 파악됐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주요기업은 ▲삼성전자 ▲LG화학 ▲현대자동차 ▲LG전자 ▲SK에너지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한국지엠 ▲SK종합화학 ▲대우조선해양 ▲SK하이닉스 ▲삼성토탈 ▲포스코 ▲GS칼텍스 ▲S-OIL ▲한국전력공사 등 총 16곳이며, 이 중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2017년까지 총 15조 6000억원을 투입해 평택 고덕산업단지에 반도체 라인 1기를 증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기업의 투자 프로젝트가 조기에 실행될 수 있도록 일대일 전담 지원체계를 가동하는 등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문제들을 적극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덧붙여 윤 장관은 최근 심화되고 있는 엔저 현상과 관련해, “직접 피해가 우려되는 대일 수출 중소기업 등에 대해 환변동보험과 무역금융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필요할 경우 추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