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과학연구소, 고에너지 물질·국방소재 학술대회 개최

군·산·학·연 관계자 800여 명 참가 및 5개 분야 159편의 논문 발표

[산업일보]
미래 첨단 무기체계의 핵심인 고에너지 물질 및 국방소재에 관해 최근 연구 현황 등에 대해 토론하고, 미래 첨단무기 핵심기술의 발전 방향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 정홍용)는 고에너지 물질 및 국방소재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상호 기술을 교류하는 ‘고에너지∙국방소재 학술대회’를 지난 11일 ADD 대전 본소에서 개최했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하는 이번 학술대회에는 이재형 포병학교장을 비롯해 고에너지 물질 및 국방소재 관련 군‧산‧학‧연 전문가 800여명이 참석했다.

학술대회에서는 건국대학교 변영환 교수의 ‘초고속 비행체 및 스크램제트 엔진의 기술개발 동향’과 연세대학교 이창하 교수의 ‘국내 학계의 고에너지물질 연구동향 및 국제화 방향’에 관한 초청강연이 진행됐으며, ‘고압충격/폭발현상 해석기법’과 관련해 특별 세션도 마련됐다.

이날 논문 발표장에서는 고에너지 물질 및 금속소재의 5개 분야(추진기관, 탄두/신관, 고에너지, 국방소재/전원 및 특별세션)에서 17개 주제를 통해 총 159편의 연구 논문이 발표됐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에 접수된 논문 대부분이 외부 기관으로부터 투고돼 학술대회에 대한 산‧학‧연의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정홍용 ADD 소장은 환영사에서 “학술대회를 통해 군‧산‧학‧연 간의 기술교류와 협력이 증대되고, 미래 첨단 무기체계에 필요한 핵심기술의 발전방향이 제시돼 고에너지․국방소재 관련 기술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융합해 창조적인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이를 통해 국가 번영과 창조경제를 견인하는 데에도 적극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학술대회는 ADD가 주관해 지난 2009년 제1회 대회 이후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산·학·연에서 연구한 다양한 고에너지물질 및 금속소재 관련 기술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국내 유일의 첨단무기 소재 관련 학술대회이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