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기업 R&D 전략·동반성장 中企와 공유

삼성전자, 엘지화학, 포스코, 현대차, 현대중공업 등 기술보호 협력 선언문 발표

[산업일보]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오후 코엑스에서 2014년 '대·중소기업 R&D 동반성장 포럼'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2012년에 시작, 3번째 갖는 행사로 ‘대·중소기업 간 지속가능하고 건전한 기술협력 관계 조성’을 위해 운영 중이다.

우리나라 주력산업을 대표하는 주요 대기업 5곳과 중소·중견기업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럼 1부에서는 대·중소기업의 연구개발(R&D) 협력관계를 증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5대 주력 대기업의 연구개발(R&D) 전략과 추진방향을 중소기업과 공유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사업화 방향 수립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2015년도 산업부 연구개발(R&D) 제도 변경사항 및 주요 사업 안내, 대·중소기업 간 기술보안 협력 방안 등 기업인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2부 기업별 세션에서는 대기업별 연구개발(R&D) 추진전략과 동반성장프로그램이 발표됐다.

포스코는 연구개발(R&D) 추진현황과 에너지 강재 개발 현황·계획, 국책과제를 통한 에너지강재 분야 중소기업 공동 연구개발 사례를 소개했고 현대중공업은 건설장비 분야 중소기업 공동 기술개발 사례와 심해저 해양플랜트 연구개발(R&D) 동반성장 현황을 발표했다.

이어 현대자동차는 연구개발(R&D) 분야 동반성장 추진현황, LG화학은 연구개발(R&D) 분야와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삼성전자는 공동 연구개발(R&D) 분야와 사례를 소개했다.

또한 엘지디스플레이에서 대·중소기업 간 기술보호 협력방안을 발표했으며, 산업기술보호협회를 통해 '기술보호 협력 선언문'도 낭독했다.

포럼 행사장 밖에서는 대기업별로 별도 공간을 마련해 상담을 원하는 중소기업과 일대일 맞춤형 상담을 했다.

일대일 상담에는 대기업 관계자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 담당자 등 17명 내외의 전문 인력이 참여했다.

차동형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정책관은 “연구개발(R&D)의 질적 성과를 높이려면 대-중소기업 간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연구개발 파트너십이 필수적”라며 “산업부는 앞으로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만날 수 있는 만남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