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상공인 전용 중금리 연6.46% 보증상품 나왔다

서울시, 서울신용보증재단 및 4개 은행과 업무 협약 맺어

[산업일보]
신용등급 때문에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에서 고금리로 자금을 융통할 수밖에 없었던 소기업과 소상공인도 앞으로는 중금리 보증부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 23일 서울시와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소기업, 소상공인 전용 ‘서울시 소호(SOHO) 중금리 특별보증’ 상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의 이용은 오는 6월 10일부터 국민‧신한‧우리‧KEB하나 등의 은행창구에서 할 수 있다.

이번에 출시된 상품을 활용하면 개업 후 6개월이 지난 서울 소재 소기업, 소상공인 가운데 사업성과 상환 의지가 충분한 개인신용등급 4~7등급인 ‘중신용자’는 고금리 대출 대신 시중 은행에서 연 6.46% 이하의 중금리로 보증부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기업당 최대 2천만 원(기 보증금액 포함 5천만 원)까지 보증 받을 수 있으며, 4년 또는 5년 균등분할상환 조건이다.

연 6.46% 금리는 은행 대출금리와 연 1.2%의 보증료를 포함한 것으로, 법정 최고 이자율 대비 21.44%p 낮은 것이다.

예컨대, 연 27.9%의 사채로 1천만 원을 빌리고 있던 소상공인이 중금리 보증대출을 통해 연 6.46%로 대출받게 된다면, 연평균 약 109만 원의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서울시와 재단은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4개의 금융기관과 손잡고 올해 총 250억 원 규모로 대출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는 올 연말까지 약 2천여 개 업체가 평균 1천250만 원의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소기업 및 소상공인지원을 위한 특별조치법 시행령 제2조에 따르면, ‘소상공인’은 소기업 중에서도 규모가 특히 작은 기업이라든지 생업적 업종을 영위하는 자영업자를 뜻한다.
김현지 기자 press1@kidd.co.kr

반갑습니다. 산업1부 김현지 기자입니다. 산업 관련 빅데이터(Big Data), 3D프린터, 스마트기계,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인공지능(AI), 웨어러블 기기, 가상현실(VR) 분야 등과 함께, ‘산업인 24시’, ‘동영상 뉴스’, ‘동영상 인터뷰’ 를 통해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