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중공업, 협력사 상생 프로그램 도입

협력사 경쟁력 두산중공업 경쟁력, 협력사와 파트너십 강화

두산중공업, 협력사 상생 프로그램 도입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러닝센터에서 열린 '두산중공업 동반성장컨퍼런스 2016'에서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가운데), 두산중공업 협력회 홍성희 회장(왼쪽), 기성엔지니어링 이병대 사장(오른쪽)과 '16년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협약 체결 후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일보]
두산중공업은 두산중공업 러닝센터에서 170여 협력사가 참석한 가운데 ‘두산중공업 동반성장 컨퍼런스 2016’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6회째 맞는 동반성장 컨퍼런스에서는 매년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새로운 프로그램이 도입되고 있으며 올해도 수출 지원 프로그램 도입과 협력사 임직원들의 역량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이 도입됐다.

또한 두산중공업은 협력사의 해외 수출 지원 프로그램인 ‘상생서포터즈’를 운영하기로 했으며 두산중공업은 협력사의 수출 상품 개발을 위해 신기술 아이템을 발굴해 협력사에 제공하는 한편, 경남창조경제센터와 연계해 시제품을 제작하고 시험인증과 특허출원 등의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내·외부 전문가와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시장 조사 등의 마케팅 업무와 물류·통관 등의 수출업무도 지원할 계획이다.

김명우 두산중공업 사장과 170여개 협력사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1·2차 협력사 간 공정거래 관련법 준수와 상생협력을 통한 상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계약의 공정성 ▲법 위반 예방과 준수 노력 ▲상생협력 지원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공정거래·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했다.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은 “협력사의 수출 확대를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와 대중소기업협력재단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협력사의 경쟁력이 곧 두산중공업의 경쟁력인 만큼 협력사와 선순환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흐름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3월, 에너지 공기업 14개사와 함께 협력사의 선급금을 최대 70%까지 확대 지급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맺는 바 있으며, 동반성장 모바일 앱을 제작해 협력사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