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원셀론텍-美다우케미컬, 50.3억 원 규모 셰일가스 관련 기기 공급계약 체결

[산업일보]
세원셀론텍㈜(www.swcell.com, 대표이사 장정호 회장)은 최근 세계 최대 화학전문기업인 미국의 다우케미컬과 약 50.3억 원 규모의 셰일가스 개발 관련 열교환기(Heat Exchanger)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세원셀론텍은 다우케미컬과의 독점 장기공급계약을 발판으로 직수주한 특수 리액터를 포함해 다우케미컬과 맺은 신규 수주규모가 올 상반기에만 약 300여억 원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다우케미컬로부터 수주 받은 열교환기는 미국 텍사스주(Texas) 소재의 대규모 에틸렌(Ethylene) 생산을 위한 셰일가스(Shale Gas) 기반 플랜트(LHC, Light Hydrocarbon Plant) 건설공사에 주요기기로 공급될 예정이다.

셰일가스는 세밀한 진흙이 수평으로 퇴적한 암석층(Shale)에 매장된 천연가스로, 최근 채굴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미국을 중심으로 생산량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미국은 러시아를 제치고 세계최대 가스 생산국으로 등극했으며, 미국의 전체 가스 생산 대비 셰일가스 비중도 2009년 14%에서 2012년 39%로 확대됐다. 이러한 셰일가스 붐으로 미국 에너지 전 분야에 혁명이 일고 있다. 천연가스(LNG)뿐 아니라, 천연가스액(NGL) 부산물인 프로판(Propane), 에탄(Ethane), 부탄(Butane), 나아가 석유 생산량 확대로도 이어지고 있어 관련 설비를 증설하기 위한 수조원대 규모의 대대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세원셀론텍 영업본부 김평호 상무는 "셰일가스 개발확대에 따른 연관 산업의 장기 호황이 전망되는 가운데, 다우케미컬과 독점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미국시장에서 다양한 수주기회를 장기적으로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외에도 특수 고부가가치 제품에 특화된 기술에 대한 세계 유수 글로벌 기업들의 협력제안을 발전적으로 추진해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플랜트기기 사업부문의 5월말 기준 수주금액은 전년도 동기 대비 약 12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다수의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협의가 긍정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호조세를 유지한다면 올 상반기 괄목할만한 수주성장세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