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FEED 수출, 날개를 달다

사료 수출 활성화를 위한 영문 증명서 발급체계 구축

[산업일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 이하 농식품부)는 사료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수출 사료의 영문증명 신청 및 발급 등에 관한 기준(고시)’를 지난 17일부터 제정‧시행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한국단미사료협회 등의 민간 협회가 사료 수출업체에게 필요한 수출 관련 증명서를 발급해주고 있었으나, 정부기관에서 발행하는 증명서가 아니기 때문에 해당 수입국에서 증명서가 인정받지 못한 사례가 많았다.

또한, 사료 수출은 최근 3년 동안 매년 7천만 달러 이상의 실적을 기록해왔으나, 수출에 필요한 증명서 발급체계가 마련되지 않아 수출 상승세가 주춤한 상태였다.

이러한 사료 수출업체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농식품부는 정부기관에서 수출 관련 증명서를 발급할 수 있도록 고시를 제정‧시행했다고 밝혔다.

사료 수출업체는 농식품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농림축산검역본부(검역증명서에 한함), 시‧도, 사료관리법 제31조에 따른 사료관련 단체(한국단미사료협회, 한국사료협회, 농업협동조합중앙회)에 발급을 신청해, 다음의 총 8종류의 영문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사료관리법에 따라 적합하게 제조‧판매‧공급‧관리돼 국내에서 자유롭게 판매‧공급되고 있는 사료 또는 수출용으로 제조‧관리되고 있는 사료임을 증명하는 자유판매증명서, 사료관리법에 따라 제조업을 등록하고 적합하게 제조되고 있는 사료임을 증명하는 제조증명서, 사료관리법에 따라 제조업등록 및 성분등록이 돼 있는 제품임을 증명하는 제품등록증명서, 사료검정인정기관에서 검정한 사료검정증명서에 근거하여 사료관리법에 따라 기준 및 규격이 적합한 사료임을 증명하는 분석증명서, 수출국에 제품등록용에 한해 수출하고자 하는 제품이 사료관리법에 따라 위생적으로 안전하게 생산된 사료임을 증명하는 위생증명서, 수입국에 제품등록을 하고자 발급을 희망하는 경우에 한해 사료관리법에 따라 제조업을 등록하고 국내에서 제조․생산됐음을 증명하는 원산지증명서, 소해면상뇌증(BSE) 발생방지를 위해 반추동물유래동물성단백질이 혼입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BSE비사용증명서, 수출단계에서 ‘가축전염병예방법’ 및 ‘식물방역법’에 따라 동․식물성 사료 등에 대한 검역을 완료했음을 증명하는 대한민국 농림축산식품부 축산물(사료 등) 검역증명서 및 수출식물 검역증명서.

또한, 영문이 아닌 다른 외국어로 번역하고 이를 공증 받아 신청하는 경우에는 관련증명서를 다른 외국어로 추가로 발급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는 ‘수출 사료의 영문증명 신청 및 발급 등에 관한 기준(고시)’의 제정‧시행이 잠시 주춤하던 사료 수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며, 향후 해외박람회 참가 등 사료 수출업체의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해 사료 수출 1억 달러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