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랑세스, 클로로프렌 고무 증설 생산설비 본격 가동

생산설비 증설 연산 6만 3천톤 생산능력 보유

랑세스, 클로로프렌 고무 증설 생산설비 본격 가동



[산업일보]
독일계 특수 화학기업 랑세스(LANXESS)가 독일 도마겐(Dormagen)지역의 바이프렌 클로로프렌 고무(Baypren chloroprene solid rubber) 공장 증설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

약 1천 8백만 유로가 투입된 이 생산시설은 랑세스가 특수 개발한 혁신적인 건식가공(dry finishing) 생산 기술이 도입된 최신 설비로, 기존 클로로프렌 고무와 함께 신제품 2종도 함께 생산할 예정이다. 생산규모도 약 10% 증가되어 연산 6만3천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랑세스 건식가공 기술은 기존 합성고무 생산에 필요했던 공정과 자원을 줄여 자원 낭비를 막는 환경 친화적인 생산 기술로, 생산에 사용되는 물 소비량과 폐수의 발생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신공법이다. 기존 고무 건조 시 이용하던 천연가스를 사용하지 않아 폐가스 발생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한편, 이번 건식가공 설비에서 신규 생산되는 신제품 2종은 ‘바이프렌 하이퍼포먼스(Baypren High Performance)‘와 ‘바이프렌 그린 피니싱(Baypren Green Finishing)‘이다. 바이프렌 그린 피니싱 제품은 높은 가교도가 특징이며, 바이프렌 하이퍼포먼스는 흐름성이 뛰어나 가공이 용이하다. 이러한 물성은 사출성형 및 압출 속도를 향상시키고 에너지 소비를 감소시켜 생산 원가 절감에 크게 기여한다.

랑세스 경영이사회 임원 베르너 브로이어스(Werner Breuers) 박사는 "이번 신 설비는 고기능성 합성고무 시장에서 랑세스의 선도적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이자 랑세스가 보유한 혁신 기술과 창의성을 보여주는 증거"라며 "랑세스 기능성 고무 비즈니스를 이끄는 새로운 추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