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월4일]中 지준율 인하, 비철금속 무반응(LME Daily Report)

[2월4일]中 지준율 인하, 비철금속 무반응(LME Daily Report)

[산업일보]
전기동은 전일 급등세를 이어 개장초 $5,755까지 상승했으나 오래 버티지 못하고 5700을 전후로 등락을 반복하며 하루를 마감했다.

미국 고용 지표 악화, 중국 기습 지준율 인하, 유가 급락 등의 다양한 재료에도 전기동은 큰 반응을 나타내지 않고 관망세를 유지하는 모습이다.

최근 경기 둔화로 부양책 실행 기대감을 모으던 중국은 금일 기습적으로 은행들의 지급준비율을 20%에서 19.5%로 50bp인하했다. 중국이 지준율을 인하한 것은 2012년 5월이래 처음이며, 지난해 11월 기준 금리 인하 이래 두번째로 경기 부양 조치를 취한 것이다. 지급준비율이란 시중 은행들이 유사시를 대비해 예금총액의 일정 비율을 중앙은행에 예치해두는 제도이다. 지준율을 인하함으로써 은행들이 대출을 늘려 경기를 부양하는 효과를 기대하는 것이다.

해당 조치 발표 직후 전기동은 단숨에 5700대를 올라섰지만 이내 상승분을 대부분 반납하는 모습을 보였다. Jefferies의 strategist인 Gayle Berry는 금일 중국의 조치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시장을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준율 인하가 경기 부양에 충분할 지에 대한 시장의 판단에 지속 여부가 달려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그리스 재무부는 금일 6억2500만 유로 규모의 6개월 만기 국채를 입찰을 통해 발행키로 했다. 입찰일 이후 입찰일에 결정된 낙찰 금리에 국채를 매입할 수 있는 권리인 비경쟁입찰권한II를 활용할 경우 최대 10억 유로를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정권 교체 이후 첫 국채 발행으로 2월 6일 만기가 돌아오는 9억 4700만 유로 규모의 채무를 갚기 위한 복안이다.

지난 3일간 급등하며 배럴당 $54까지 올라섰던 국제유가는 하루만에 현재 장중 7%대 급락으로 하루만에 $50레벨을 내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지준율 인하 조치 효과에 대한 회의감과 유가 하락은 시장이 다시 하락세를 재개할 모멘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