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발상황' 갑자기 튀어나온 보행자, 미리 알고 운전하자

헤살짓(해킹) 안정성 확보, C-ITS 암호화 기술 개발

'돌발상황' 갑자기 튀어나온 보행자, 미리 알고 운전하자
C-ITS(Cooperative ITS,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산업일보]
운전자들이 운전하면서 누구나 한번쯤은 '돌발상황'을 겪었을 것이다. 주차된 차에서 갑작스럽게 튀어나오는 사람들이나 횡단보도로 뛰어드는 보행자들 때문에 많이 당황했을 수 있지만 오는 2018년이 되면 이런 불편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운전자가 볼 수 없는 곳에 있는 낙하물, 고장차량 등을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교차로의 녹색신호 잔여시간 정보를 제공해 안전한 교차로 통과를 유도하는 도로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말도 멀지 않았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스마트하고 안전한 도로교통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2007년부터 2014년까지 연구 개발(R&D)을 통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올해 7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대전~세종 간 87.8km구간에서 시스템을 구축 중에 있다.

차량에 장착된 단말기를 통해 주변 차량, 도로변 기지국과 급정거, 낙하물 등 도로상황에 대한 정보를 교환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C-ITS(Cooperative ITS)은 무선 통신을 통해 안전정보를 주고받는 시스템인 만큼, 해킹으로 인한 잘못된 정보전송을 방지하고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보안기능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국토부는 시범사업에 착수한 이후, 보안기능을 강화하고 헤살짓(해킹)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주고받는 메시지 암호화 기술을 지난해 12월에 개발했다.

약속된 규칙으로 정보를 암호화해 단말기와 기지국에 전송함으로써 전송된 메시지의 변조 여부를 확인하고 교환되는 정보의 신뢰성 확보가 가능하다.

이번에는 보안기술 개발을 위해, 정보통신 총괄 부처로서 유·무선 정보 보안 기술 개발을 주도해 온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와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래부와의 협력을 통해 그간 미래부에서 추진해 온 정보보호 분야의 전문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시범사업에 필요한 보안인증 시스템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구축에 대비해 관련 보안기술 개발, 제도 및 보안체계 구축방안 연구를 수행하는 등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첨단도로안전과장은 “미래부와 협력을 통해, 정보 문화기술(ICT), 통신 기술 등이 융·복합되는 미래를 대비해 안전한 도로교통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이 최근 개발되고 있는 자율주행차의 차량 센서 한계를 보완해 위치정보 오류를 줄이고 차량 가격을 낮출 수 있는 기술로 평가받고 있는 만큼 안전한 보안 환경을 구축해, 안전한 자율주행 시대를 맞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강정수 기자 news@kidd.co.kr

반갑습니다. 산업2부 강정수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부품, 전기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