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쇼핑몰 등 어떤 곳보다 철저한 방역 실시 중인 전시회

전시산업진흥회,‘전시회, 지하철보다 안전’ 캠페인 진행

지하철·쇼핑몰 등 어떤 곳보다 철저한 방역 실시 중인 전시회

[산업일보]
코로나19로 인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인 전시회가 지난 상반기 연기되거나 취소되는 곤혹을 치렀다. 전시회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이기 때문에 국민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한국전시산업진흥회는 28일 "코로나19 전파 위험성이 높을 것으로 오해받기도 했으나, 철저한 자체 방역을 통해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지하철과 같은 대중 시설보다 훨씬 더 안전함을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의 일환으로, 한국전시산업진흥회(이하 전시산업진흥회)는 ’전시회, 지하철보다 안전합니다‘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전시산업진흥회에 따르면, 지난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시회 개최와 관련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전시행사'(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 3판)를 발표한 것과 관련, 이를 기초로 전시사업자는 물론 전시 참가사 및 참관객이 지켜야 하는 세부 방역 수칙을 명시하는 ’코로나19 대응 전시회 개최 가이드라인‘을 14일 확정,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전시업계는 이보다 훨씬 더 이전인 5월 초부터 전시회만의 철저하고 전문적인 방역 시스템을 갖춰 왔고, 당시 방역 조치는 글로벌 전시업계에서 모범 사례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후 7월 초까지 개최된 전시회의 방문객이 100만 명을 넘어섰지만, 단 한 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전시장과 주최사는 ▲마스크, 비닐장갑, 안면 가리개 착용 ▲발열 체크 ▲거리 두기 ▲손 소독제, 소독 발매트 등 방역 비품 비치 ▲출입자 등록 및 관리, 신원 확인 ▲사전 방역 안내 문자 송부 ▲방역 안내문 설치 ▲출입구 최소화 및 분리 운영 ▲일방 통행 동선 관리 ▲부스 간 통로 간격 확대 ▲시설물 이격 ▲아크릴 차단막 설치 ▲공기질 관리 ▲격리 공간 ▲의료진 및 구급차 대기 ▲종합상황실 설치 등 현재 가능한 모든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전시산업진흥회 측은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행사가 아니라 사전에 모든 절차를 전문적으로 조직하고 현장에서 통제하는 전시회이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만으로도 이용이 가능하고 사람이 많을 경우 거리 두기가 불가능한 대중교통 수단보다 훨씬 더 안전한 공간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누구든 제한없이 출입이 가능한 쇼핑몰 등 일반 상업시설에서보다 더 철저한 통제와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시업계 한 관계자는 “지하철을 탈 때 이용객 확인, 발열 체크, 소독 등을 하지 않고 출퇴근 시간에는 사람들로 빽빽이 가득 차 있다. 또한 대형마트, 백화점 등은 정상적으로 영업을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전시회에서는 그것과 비교할 수 없는 방역조치가 총 동원되고 있는데 사람이 모이는 행사이기 때문에 위험한 것으로 오해받는 것은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