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실상태로 영업 지속 소상공인 약 31%에 달해
김원정 기자|sanup20@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부실상태로 영업 지속 소상공인 약 31%에 달해

지속적 모니터링으로 소상공인 체질 개선 대책 마련해야

기사입력 2022-09-30 08:07:4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부실상태로 영업 지속 소상공인 약 31%에 달해

[산업일보]
소상공인의 재무상황 등을 모니터링해 악화되기 전에 체질을 개선하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중소벤처기업연구원(KOSI)의 중소기업포커스-‘금리인상에 따른 부실 소상공인 추정과 시사점’ 보고서는 최근 5년 동안 최소 한 분기라도 부실이 발생한 사업자는 24만9천342개사로 전체의 약 39.5%에 달했다고 밝혔다. 또한 부실에 진입한 후 1년 이상 부실 상태로 영업을 지속한 경우도 약 31%로, 부실 기간이 길수록 부채 규모도 증가했다고 전했다.

업종별로는 숙박업과 운수·창고업, 제조업의 부실 및 한계 비중이 높았으며, 매출별로는 연평균 1억 원 미만 소상공인의 비중이 컸다.

보고서는 부실 소상공인을 감소시킬 수 있는 방안으로 ▲업종, 매출, 신용도, 추정소득 등에 따른 부실·한계 소상공인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금리상승에 대비한 면밀하면서도 속도감 있는 부채 관리 시스템 도입 ▲경영 여건이 양호한 소상공인의 흑자도산에 대한 대책 마련 ▲인건비와 임대료 등의 고정비용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KOSI 정은애 연구위원은 본보와의 전화에서 “부실 및 한계 기업에 대한 구제책이 아니라 사전에 기업의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부실 징후를 빠르게 감지한 후 기업별로 알맞은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부실 징후는 아니지만 모니터링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부분이 감지되면 대상 기업에 트레이닝 기간을 마련해 보다 안전하게 기업을 경영해나갈 수 있도록 돕는 지원책도 필요하다”라고 촉구했다.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