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율주행 서비스, 제도적·사회적 차원 준비 필요

자율주행차, IT와 융합으로 부가가치 극대화…긍정적 파급효과 기대

[산업일보]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차, 모빌리티 플랫폼 등의 키워드가 전 세계 모빌리티 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차는 IT와 융합을 통해 자동차의 부가가치 극대화 및 모빌리티 서비스 및 사회 인프라와 연계해 전후방으로 긍정적 파급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받으며, 각국 기업과 정부로부터 미래 성장 동력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KDB미래전략연구소의 ‘상상에서 현실로, 자율주행 서비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글로벌 자율주행차 시장은 IT 서비스 기반 기업들과 완성차 및 부품 기업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구조다.

특히 IT 분야의 글로벌 테크 자이언트들과 스타트업들이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독자적 혹은 인수·합병을 통해 십수년 전부터 자율주행 기술을 내재화하고 있다.

자율주행 서비스, 제도적·사회적 차원 준비 필요

2018년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의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런칭한 웨이모, 지난 5월 세계 두 번째로 무인 자율주행 택시 사용 서비스를 시작한 중국 최대 포털 기업 바이두 등 수많은 국내외 기업들이 다양한 형태의 자율주행 서비스를 실증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자율주행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자율주행 유상 서비스를 허용하는 법을 제정했다. 지난 2019년 5월 국회와 정부는 여객과 화물에 대해 자율주행 유상서비스를 허용하는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2020년 5월부터 시행 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의 이재호 소장은 보고서에서 ‘자율주행 시스템 구성 및 운행에 필요한 비용이 매출보다 훨씬 크기 때문에 당장 수익을 낼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업계에서는 상용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법적 토대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긍정적 반응이다’고 밝혔다.

현대 국내에 지정된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는 서울, 충북·세종, 세종, 광주, 대구, 제주, 경기도 판교 등 7개 지자체의 일부 구역이다. 특히 2020년 12월 세종에서는 셔틀 형태의 플랫폼 기반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가 시작돼, 세종시 주요 지역 15km 구간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재호 소장은 보고서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 회복과 성장을 견인할 동력으로 자율주행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기술과 서비스 개발뿐만 아니라, 본격적인 자율주행 시대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제도적, 사회적 차원의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상용 서비스가 눈앞에 다가옴에 따라, 실제 서비스 과정에 필요한 안전, 보안, 윤리 관련 지침 마련 및 관련 산업에 미칠 파급효과, 일자리 문제 등에 대해 치열하게 논의해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