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과 안동에‘상권 르네상스’선정, 최대 120억 지원
이종수 기자|jslee0505@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인천과 안동에‘상권 르네상스’선정, 최대 120억 지원

기사입력 2021-11-02 14:06:3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상권 르네상스 대상지가 확정됐다.

인천 중구, 경북 안동 등 5곳이 낙후 상권 재도약을 위한 환경개선과 상권 활성화 사업을 5년간 최대 120억 원 규모로 종합 지원 받는다.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 공모는 이달 30일까지 모집, 2곳 내외를 선정해, 소비 환경 온라인·비대면화에 본격 대응하기 위한 상권 디지털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선정상권에 3년간 최대 80억 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지난달 29일 ’상권 르네상스 사업’ 5차(2022년) 대상지 5곳을 우선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상권 르네상스 사업’은 구도심의 낙후된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사업이다. 단일 전통시장이나 상점가 대상의 개별지원을 넘어 상권 전체를 대상으로 지자체와 함께 5년간 환경개선과 상권 활성화를 지원하는 것이다.

신규 지정 5곳의 상권의 우선, 인천 중구는 한국 최초의 근대 개항장 테마를 사업계획에 일관되게 구현한 것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근대 개항기의 이국적인 문화유적을 활용한 특화사업이 다채롭게 어우러진 매력있는 상권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 안동은 안동찜닭, 간고등어, 한우 등 대표 먹거리의 특색을 극대화하고 안동하회마을, 임청각, 월영교, 유교랜드 관광객을 유치해 상권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경북 경주는 미술 공방 특화거리를 조성하고 신라맛길 조성, 서라벌 천년 고도의 이미지를 연계한 특화상품을 개발할 계획으로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지는 상권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경남 밀양은 도시 이름을 재해석(빽빽할밀, 볕양) 한 햇살 이미지를 테마로 항일독립 투사의 이야기를 반영한 인문학적 요소를 통한 사업을 추진한다. 광주 동구는 예술과 문화가 있는 상권을 테마로, 극장을 중심으로 한 예술거리 조성, 지역문화재 활용사업과 연계한 지역 내 유명 핵점포 육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이번에 선정된 신규 상권에 대해 분야별 전문가 진단과 자문*을 실시해, 해당 상권이 가진 콘텐츠를 강점으로 내세울 수 있도록 사업계획서를 고도화해 5년간 내실 있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사업 신규 공모에는 2곳 내외를 선정한다.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방안의 일환으로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 공모도 시작한다.

선정 지역은 상권의 영역을 디지털로 확장시킬 수 있도록 스마트 기술,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복합체험판매 라운지 등을 지역 특성에 맞게 패키지로 지원받게 된다.

신청을 원하는 지자체는 11월 30일까지 관할지역 시·구·군을 통해 소상공인진흥공단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중기부 장세훈 지역상권과장은 “상권 르네상스 사업은 지역의 역사와 문화 자원들을 활용해 상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던 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번에 시범으로 추진하는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사업을 통해 온라인·비대면화된 소비환경 속에서 침체된 상권이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해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성공모델을 만들어줄 것”을 당부했다.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