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분기 글로벌 PC 출하량 8천 만대 기록

재택근무·온라인 수업…전년 동기대비 15% 상승

[산업일보]
부품 공급 악재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PC 수요는 2021년 2분기 지속해서 증가하면서 출하량은 전년동기 대비 15% 상승한 8천만 대를 기록했다.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한 시장조사기업 카운터포인트(Counterpoint)는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및 원격 수업 실시 등이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글로벌 PC 공급 체인은 지난 몇 달 간 부품 공급 부족을 겪어왔으며 이로 인해 주문량과 실제 출하량 간의 차이가 있었다. 문제 상황은 하반기에도 크게 달라지지 않을 전망으로, 누적 주문량을 빠른 시일 내에 충족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코로나19상황에 따른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힘입어 전 세계 PC 출하량은 2010년대 초반 이후 다시 한번 최고치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분기 글로벌 PC 출하량 8천 만대 기록
글로벌 PC 시장 업체별 점유율 (자료 : Counterpoint)

레노보(Lenovo)는 올해 2분기 글로벌 PC 시장에서 점유율 25%로 1위를 차지했으며, HP역시 23%의 안정적인 점유율을 기록했으나, 크롬북 출하량의 감소로 성장 모멘텀은 다소 꺾였다. Dell은 상업 수요 증가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20% 성장했으며, 시장점유율은 17%까지 확대됐다.

한편 애플은 심각한 부품난에도 불구하고 전년동기대비 22% 성장하며 시장 점유율 7.5%를 차지했다. 특히 Mac 제품군은 2분기에 600만대 출하량을 기록했으며, 이 중 90%가 M1칩을 탑재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M1칩에 대해 인텔 CPU를 대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애플의 새로운 앱 개발 및 완전한 생태계 조성을 가능케 한다고 분석했다.
김원정 기자 sanup20@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