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년 새 3배 증가한 ‘키오스크’…“정보 취약계층 위한 시스템 구축해야”

무인매장은 규모조차 파악 안돼

[산업일보]
키오스크를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와 무인 매장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급격히 확산하는 무인 매장에 대한 규모 파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정보취약계층의 접근성 수준이 점검되지 않아 디지털 소외 현상이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1년 새 3배 증가한 ‘키오스크’…“정보 취약계층 위한 시스템 구축해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부의장에 따르면, 최근 1년 반 사이 민간 분야에 설치된 키오스크는 8천587대에서 2만6천574대로 3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요식업 및 생활편의 분야에서는 4.1배에 달할 정도로 크게 늘었다. 그러나 이는 추정치일 뿐, 코로나19의 영향과 ICT 기술의 발전을 고려할 때 키오스크 보급 현황을 전수 조사하면 증가세는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김상희 부의장은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통계에 제대로 잡히지 않은 무인 매장에 대한 현황 파악이 시급하다.

지난 4월 발행된 ‘국내 무인정보단말기(키오스크) 정보접근성 현황조사’에 따르면, 현재 설치된 키오스크의 접근성 수준은 64.5%에 불과하다.

이는 디스플레이 인식의 용이성, 작동부 높이, 대체 텍스트 제공 등 정부의 ‘공공 단말기 접근성 가이드라인’ 준수율을 측정한 결과이며, 음식점·카페·패스트푸드점은 준수율이 61.2%로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부의장은 “일상 속에서 접근성이 떨어지는 키오스크가 광범위하게 보급된 가운데, 직원이 상주하지 않고 키오스크만을 통해 결제 가능한 무인 매장이 확산하고 있다”며 “무인매장이 보편화되면 고령층 혹은 장애인을 포함한 정보 취약계층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김 부의장은 정보 취약계층의 전자기기 이용 역량이 일반 국민의 60.3% 수준에 불과함을 언급하며 “과기부가 관계 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무인 매장의 운영 현황을 파악하고, 신고 의무화나 신규 업종 분류 등 무인 매장을 관리·감독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 정보 취약계층도 이용 가능한 무인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