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철강산업, 내년에도 성장세 이어간다”

수요 확대, 가격 상승 등이 성장 이끌어

[산업일보]
수요 회복, 철강 가격 상승 등으로 올해 높은 실적을 기록한 철강산업이 내년에도 성장을 지속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HIF 월간 산업 이슈 (10월)’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철강 가격은 건설·조선·자동차·가전 등 전방 산업의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확대, 철광석·석탄 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생산 비용 증가 등에 힘입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철강산업, 내년에도 성장세 이어간다”


특히, 세계 최대 철강 생산국인 중국이 친환경 정책을 위해 철강 생산량을 줄이면서 철강 가격은 상승폭을 확대했다.

보고서는 철강 가격 상승 등으로 국내 철강사의 올해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약 25% 증가하며, 평균 영업이익률은 두 자릿수를 기록한다고 예상했다.

철강산업의 성장세는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철강 수요는 올해 19억7천400만 톤에서 내년에는 19억2천100만 톤으로 늘어나며, 철강산업은 선진국의 회복세 지속과 개발도상국의 모멘텀(Momentum) 개선에 따라 수요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국내 철강산업도 성장하지만 매출 증가율은 8%대로 하락한다고 내다봤다. 건설·조선 경기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나 자동차·가전 생산이 줄어들면서 전체 철강 수요 증가율이 둔화할 수 있어서다.

또한, 품목별 상이한 시장 흐름을 예상하며, 건설 자재인 봉형강 수요는 현재 수준을 유지하겠으나 자동차 소재인 표면처리강판 수요는 줄어든다고 덧붙였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