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타버스 속 ICT 산업 성과 교류의 장…‘2021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 “인공지능과 ICT의 접목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해야”

[산업일보]
지난해부터 정부가 본격적으로 ‘디지털 뉴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ICT 기기 산업 및 전후방 산업에 대한 성과를 공유하는 ‘2021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이하 페스티벌)이 24일 메타버스(Metaverse) 환경에서 언택트 행사로 개최했다.

메타버스 속 ICT 산업 성과 교류의 장…‘2021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
사진=2021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 온라인 행사 현장

이번 페스티벌은 ‘디지털 뉴딜의 미래, ICT 기기산업이 이끈다’라는 주제 아래 네트워크·컴퓨팅·3D프린팅 3개 산업을 중심으로 ICT 기기 산업의 미래를 조망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행사다.

관람객들은 행사장이 마련된 메타버스에 각자의 개성대로 아바타를 꾸미고 입장해, 오프라인과 유사하게 꾸며놓은 온라인 전시장을 자유롭게 움직였다.

29개의 기업 부스가 마련된 온라인 전시회장에는 업체의 정보 확인 및 기업 담당자와의 실시간 상담이 가능하며, 최신 연구 결과 등을 살펴볼 수 있다. 따로 마련된 컨퍼런스장에는 ICT 기기 시장과 기술 발전 전망에 대한 다양한 산·학·연 전문가의 발표를 선택해 들을 수 있다.

메타버스 속 ICT 산업 성과 교류의 장…‘2021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류제명 정보통신산업정책관 (사진=2021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 온라인 행사 현장)

이날 메타버스를 통해 치러진 개회식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류제명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포스트 코로나 대전환을 선도하기 위해 한국형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며 “창의적인 상상력으로 디지털 기술의 변화를 이끌고, 일상생활의 변혁을 이끌어가고 있는 ICT 기기산업과 전·후방 산업의 파급효과를 극대화해 지속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기조강연을 펼친 장병탁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은 과거 인공지능(AI)은 데이터와 함께 프로그래밍을 함께 넣어줘야 했지만, 현대에는 인간의 신경망을 모델로한 머신러닝, 딥러닝 등의 기술이 등장해 데이터만 넣어주면 스스로 문제해결 프로그램 알고리즘을 생성하는 혁신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향후 인공지능의 발전을 통해 교육, 금융, 병원, 제조업, 물류, 국방, 보안 등 일상에 더 큰 혁신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측한 장 연구원장은 인공지능을 실세계에서 활용하려면 센서와 액추에이터가 연결된 하드웨어 역시 중요하다고 했다.

사람에게 몸과 마음이 있듯, 인공지능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IoT나 새로운 디바이스 등 다양한 ICT 기기들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메타버스 속 ICT 산업 성과 교류의 장…‘2021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
장병탁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 (사진=2021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 온라인 행사 현장)

장 연구원장은 “인공지능과 ICT가 접목한다면 많은 새로운 산업이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며 “인공지능을 산업적으로 적극 활용해 ICT와 접목한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적극적인 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페스티벌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 한국컴퓨팅산업협회, 3D융합산업협회가 공동주관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