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방비 폭탄, 예측·대응 못 하고 방치…서민 부담으로 떠넘겨”
문근영 기자|mgy0907@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난방비 폭탄, 예측·대응 못 하고 방치…서민 부담으로 떠넘겨”

야당, 정부에 ‘난방비 폭탄’ 관련 해법 마련 촉구

기사입력 2023-01-25 17:00:5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난방비 폭탄, 예측·대응 못 하고 방치…서민 부담으로 떠넘겨”

[산업일보]
난방비가 치솟는 가운데, 야당이 정부에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난방비 급등에 북극발 한파 속에 떨고 있는 서민과 취약계층을 보호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이 지난 1년 사이 128% 상승한 상황에서, 관련 대책을 세우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안 수석은 “정부‧여당이 가스와 공공요금의 인상 요인을 알지 못했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면 무책임한 정부와 여당이 아닐 수 없다”며 “초부자 감세와 대기업 법인세 인하를 챙길 동안 LNG 가격, 공공요금 등 민생에 직결되는 물가 대책은 내동댕이쳤다는 실토일 뿐”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지난해 4번의 난방비 인상과 올해 상반기 추가 인상 계획을 언급하면서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한 예산을 즉시 추가 편성해서 국민께서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위선희 정의당 대변인은 이에 앞서 같은 날 동일한 장소에서 언 발에 오줌 누기식 정책이 아닌 실질적인 해결 방법을 마련하라고 피력했다.

“정부는 취약 계층에 지급하는 에너지 바우처 금액을 1만 원 상향했다고 밝혔으나, 터무니없는 난방비 폭탄에 그저 생색내기용 정책일 뿐이었음이 드러났다”고 비판하면서 대책을 촉구한 것이다.

위 대변인은 “금리 폭등, 물가 폭등 속에 한겨울 난방비 부담까지 더해진 서민들의 체감 경제는 나날이 하루가 다르게 어려워지고 있다”며 “취약 계층, 저소득 계층, 사각지대에 속한 서민들의 민생경제를 지키기 위해서는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어느 때 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산업2부 문근영 기자입니다. 인공지능, 로봇, 환경 등 산업 분야의 중요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