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월29일] 달러인덱스, 위험선호 심리 회복 속 혼조세(LME Daily Report)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3월29일] 달러인덱스, 위험선호 심리 회복 속 혼조세(LME Daily Report)

미 국채 가격, 인플레이션에 촉각 세우며 하락

기사입력 2023-03-30 08:45:4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3월29일] 달러인덱스, 위험선호 심리 회복 속 혼조세(LME Daily Report)

[산업일보]
이날 비철금속 시장은 니켈을 제외한 전 품목의 대체적인 상승흐름을 보였다.

은행 위기가 진정되면서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되살아났으며 LME 3개월물 구리 가격은 장 초반 톤당 9,070불을 상회하는 강세를 나타냈으나 장 중 달러인덱스의 상승세가 두드러지며 구리 가격은 강보합권을 다지게 됐다.

스탠다드 차타드 은행의 애널리스트 Sudakshina Unnikrishnan 는 중국의 구리 수요가 올해 2분기부터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구리 가격의 강력한 지지 요소라고 밝혔다. 그러나, 구리 가격은 매크로 환경과 달러인덱스, 위험자산 선호심리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이 발표한 컨센서스 자료에 따르면, 세계적인 수요의 약세기조와 부동산 시장의 부진으로 인해 3월 중국 공장 활동은 예상보다 느리게 회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증시는 은행권에 대한 우려 진정과 위험선호 심리가 되살아나며 상승 출발했다. 은행권 위기가 진정되면서 국채금리는 오름세를 보이는 모습이었으나, 이날은 금리가 보합권에 머물렀고 연방준비제도의 연내 금리 인하 기대감이 되살아나며 증시는 반등에 성공했다.

마이클 바 연준 금융 감독 부의장은 전날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이번 사태를 계기로 1천억달러 이상 자산을 보유한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은행의 경우 자본과 유동성 측면에서 강력한 규제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언하는 등 투자자들의 은행발 금융리스크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관찰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은행권에 대한 우려가 진정되며 주가가 반등하고 있으나, 저항선을 뚫으려면 실적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위스쿼트은행의 애널리스트는 실리콘밸리은행(SVB)의 파산에 따른 금리 하락에 수혜를 입은 S&P500지수가 200일 이동평균선을 웃돌고 있으나 지수가 4,000~4,200을 넘어서기 위한 조건은 기업의 호실적이라고 덧붙였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세계 최대 금속선물거래소인 London Metal Exchange(런던금속거래소) 동향과 협단체 동향을 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