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후산업국제박람회] LG전자, ‘NET ZERO HOUSE’ 공개
김원정 기자|sanup20@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기후산업국제박람회] LG전자, ‘NET ZERO HOUSE’ 공개

탄소중립엑스포 참가…친환경·고효율 가전 개발로 고객에 실제적 가치 전달할 터

기사입력 2023-06-09 12:39:4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석탄에너지를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고 효율이 높은 제품을 사용함으로써 에너지를 절감해야 한다. 가정도 예외가 되지 않는다. 이에 가전제품 공급기업들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에어컨, 냉장고 등 다양한 가전제품에 고효율화를 구현하고 있다. 또한 가정 안의 에너지 손실을 막고 편리성,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한 스마트 제어방식도 채용되고 있다.

지난 달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탄소중립엑스포)’에 참가한 LG전자는 ‘넷제로하우스(NET ZERO HOUSE)’로 전시부스를 구성하며, 집을 구성하는 자재, 전자제품 등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제로화하겠다는 의지를 시사했다.

LG전자 강민중 책임, 김동환 선임을 통해 탄소발자국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탄소중립을 구현할 넷제로하우스에 대해 들어본다.



Q. 기후산업국제바람회에 참가한 LG전자의 부스 콘셉트가 인상적이다.

A. 부스 콘셉트인 ‘넷제로하우스(NET ZERO HOUSE)’는 스스로 에너지를 생산하고 필요할 때 에너지를 쓸 수 있도록 저장해서 부스에 전시한 LG전자의 1등급 가전제품과 공조제품들의 탄소배출을 줄이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LG가 추구하는 탄소중립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LG화학, LG전자, LG에너지솔루션이 공동 부스로 참가했다.

LG화학은 ‘NET ZERO’라는 브랜딩으로 친환경 소재를 선보였으며, LG에너지솔루션은 친환경 전기배터리를 전시해서 미래를 위한 기술과 제품들을 참관객에 전달했다.

Q. ‘친환경 시스템 보일러’는 탄소중립시대에 대응해 가스 대신 전기를 사용한다고 들었다. 이미 해외 적용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좀 더 구체적인 작동방식과 에너지 절감효과에 대해 듣고 싶다.

A. 보통 난방할 때 가정에서 가스보일러를 많이 사용한다. 그런데 전시회에 선보인 ‘친환경 시스템 보일러’는 가스와 같은 화석연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전기와 공기열을 이용해서 냉·난방과 급탕을 할 수 있다.

또한 가스보일러 대비 에너지 효율이 높고 추운 겨울철에도 우수한 난방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특히 LG 씽큐(ThinkQ)앱을 통해서 언제 어디서나 제품의 작동은 물론 제어까지 가능하다.

가스보일러 대비해서 에너지 효율이 높고 친환경적이기 때문에 미국, 유럽 등을 중심으로 해외시장에서 성장하고 있다. 이에 국내에서도 충분히 성장잠재력이 크다고 보고 있다.

Q. ‘넷제로하우스’ 실현을 위한 LG전자의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하다.

A. 이번 전시회에 선보인 1등급 가전과 공조 제품들, 친환경 플라스틱 등을 사용한 친환경 제품들이 일회성 전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예정이다.

일례로, 친환경 플라스틱 적용 비율이나 고효율 가전의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말로만이 아닌 실제적인 가치를 고객에 전달할 수 있도록 제품력, 기술력, 서비스를 창출해나갈 계획이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