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9월 거래건수 및 거래액 감소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9월 거래건수 및 거래액 감소

기사입력 2023-11-01 10:03: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9월 거래건수 및 거래액 감소

[산업일보]
9월 서울 업무∙상업용 건물 거래액이 지난 5월 이후 4개월 만에 1조원을 밑돌았다. 거래 건수는 전월보다 20% 이상 줄었다.

1일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대표 이용균)가 국토교통부의 서울 업무∙상업용 실거래가(10월 31일 집계 기준)를 분석한 결과, 9월 거래액은 9천484억 원으로 전달보다 14.8% 감소했다. 거래 건수는 123건으로, 전달보다 23.6% 줄었다.

업무∙상업용 거래액은 지난 5월 이후 4개월 만에 1조원을 밑돌았다. 대형 빌딩 거래가 사라진 게 원인으로 파악된다. 9월에는 서울에서 1천억 원 넘는 거래가 단 한 건도 없었다. 가장 거래 규모가 큰 건물은 역삼동 업무시설로, 950억 원에 그쳤다.

지난 6월 이후 꾸준히 증가했던 거래 건수도 9월 들어 감소세다. 금리 방향이 불확실한데다 기업 경영 환경이나 소비 시장이 뚜렷하게 좋아질 징후가 없어 부동산 투자 심리도 둔화한 것으로 보인다.

분기별 업무∙상업용 건물 시장은 회복 추세다. 3분기 거래는 총 416건으로, 전분기 대비 10.1% 증가했다. 거래액은 3조1천609억 원으로 1.6% 늘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거래 건수는 5.0%, 거래액은 42.2% 감소했다.

류강민 리서치센터장은 “금리 상승과 기업 실적 부진 등으로 부동산 투자 심리가 가라앉았다”며, “잠잠한 시장 분위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세계 최대 금속선물거래소인 London Metal Exchange(런던금속거래소) 동향과 협단체 동향을 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