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로봇테스트필드 2천억 규모 예비타당성 통과
김인환 기자|kih271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국가로봇테스트필드 2천억 규모 예비타당성 통과

5년 간(2024~2028년) 대규모 사업비 투입

기사입력 2023-11-02 11:55:5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국가로봇테스트필드 2천억 규모 예비타당성 통과

[산업일보]
정부가 K-로봇지원을 위한 대형 실증인프라를 내년 구축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대구시,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등 관계기관과 함께 지난 8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사업 준비 전담반(T/F)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사업은 로봇산업계가 공통적으로 요구하는 개발 단계 로봇의 업무 수행능력, 안전성 실증 등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로봇제품이 비즈니스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형 실증 인프라로, 5년간(2024~2028년) 약 2천억 원이라는 대규모 사업비를 투입하기로 8월 23일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

이번 전담반(TF) 가동은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사업이 우리 첨단로봇산업 육성과 스타트업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 핵심적인 인프라가 되는 만큼, 사전에 추진계획을 구체적으로 마련하고 업계현장의 요구에 맞게 보완하는 한편, 내년도 예산이 확정된 후 최대한 빠르게 실행에 옮기기 위한 것이다.

전담반(TF)에서 산업부는 '국가로봇테스트필드'를 활용한 로봇산업 육성 등 정책 연계 강화, 대구시는 부지 확보에 필요한 재정적·행정적 지원, 산기평은 업계 수요에 기반한 테스트필드 상세 추진 계획, 진흥원은 테스트필드 자립화 방안과 유관 기관 협력 방안을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로봇업계의 현장의견을 수렴해 로봇테스트필드의 산업지원 인프라로써 기능과 효과를 최적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갖고 이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모색하고 주기적으로 전담반(TF) 점검회의를 개최할 생각이다.

산업부는 '국가로봇테스트필드'사업이 미래 첨단로봇산업의 성장을 위한 핵심인프라가 될 것인 만큼, 산업계의 수요에 맞는 성공적인 인프라 구축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연내 ‘첨단 로봇산업 비전과 전략’을 마련하고, 신속한 규제개선과 연구개발(R&D) 등의 지원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홀
자동화, 로봇, AI, 스마트팩토리
GO

현장의 생생함을 그대로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



산업전시회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