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엑스마곡 내년 11월 개장…“서울 서부권 마이스 중심지로”
전효재 기자|storyta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코엑스마곡 내년 11월 개장…“서울 서부권 마이스 중심지로”

공실 없는 삼성동 코엑스 전시수요 흡수…유리한 입지로 강서 일대 마이스 활성화

기사입력 2023-11-16 13:10:4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코엑스마곡 내년 11월 개장…“서울 서부권 마이스 중심지로”
2023 대한민국 전시산업대전 '코엑스 마곡' 부스

[산업일보]
코엑스가 마곡지구의 새로운 전시컨벤션센터를 통해 서울 서부를 마이스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16일 서울 세텍(SETEC)에서 진행 중인 ‘2023 대한민국 전시산업대전(KOREA EXPO EXPO 2023, 이하 전시산업대전)’에 참가한 코엑스가 내년 11월 개장을 앞둔 종합컨벤션 ‘코엑스마곡-르웨스트’를 소개했다.

코엑스는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마곡동 마이스 복합단지 전시컨벤션센터인 코엑스마곡-르웨스트를 내년부터 2034년까지 협력 운영한다. 무역센터를 운영한 경험을 토대로 강서구 일대 마이스 산업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메인 전시 공간은 400부스(7천600m²) 규모로 코엑스 B전시홀(7천290m²)과 비슷한 크기다. 회의 공간은 7천m²로 동시에 1천4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컨벤션홀을 갖췄다. 단지에는 전시 공간 외에도 호텔, 쇼핑몰, 업무시설이 함께 들어서 방문객의 편의를 도모한다.

코엑스 관계자는 “강서, 은평 등 서울 서부권 700만 인구가 방문하기 수월하고, 인근 산업단지에 LG·롯데·코오롱 등 대·중견기업 연구소가 많아 연계 행사를 유치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동 코엑스는 공실이 없어 행사를 열고 싶어도 못하는 상황”이라면서 “코엑스마곡으로 전시회 수요를 분산해 서울 서부권의 마이스 중심지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 세텍에서 15일 개막한 전시산업대전은 16일까지 진행한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