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비언론 강력 대응 나선 광고주협회
김인환 기자|kih271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사이비언론 강력 대응 나선 광고주협회

유사언론행위 심한 매체 실명 공개 및 포털 등에 퇴출 요청

기사입력 2024-04-08 12:40: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사이비언론 강력 대응 나선 광고주협회

[산업일보]
한국광고주협회(회장 최선목, 이하 광고주협회)가 기사를 빌미로 한 기업들에 대한 부당한 광고 압박이 도를 넘었다고 판단, 유사언론행위에 대해 강력 대응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광고주협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경기 불확실성으로 기업들이 광고비를 줄이면서 일부 매체를 중심으로 팩트와 다른 부정적 기사를 게재하고, 이를 빌미로 광고 및 협찬 강요 압박이 크게 늘면서 광고시장의 선순환 성장을 가로막고 있다는 것.

특히 최근 들어 ▲어뷰징 목적의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제목 달기 ▲과거 부정 이슈 짜깁기 ▲기사 내용과 무관한 CEO 사진 삽입과 실명 언급 ▲경영데이터의 왜곡 보도 등의 기사를 통해 광고협찬을 강요하는 사례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자구책 마련에 나선 것이라고 광고주협회는 설명했다.

워스트 언론(가칭) 발표
광고주협회는 우선 유사언론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섰고 이를 위해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상반기 중 유사언론행위가 가장 심각한 매체(워스트 언론)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조사의 공정성 담보를 위해 이번 조사를 외부(학회, 조사회사)에 맡겨 진행하고 학계와 법조계 인사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워스트 언론 조사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제반 과정을 검증할 방침이다

실명 공개 및 포털 등에 퇴출 요청
광고주협회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후속 조치도 진행한다. 광고주협회는‘워스트 언론’의 실명을 공개하는 한편 포털 및 관련 기관 등에 조사 결과를 전달하고 유사언론 퇴출을 위해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 회원사에 광고삭감 혹은 중단 등을 통해 조사 결과를 매체 광고 집행 기준에 반영해 줄 것을 권고할 생각이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현장의 생생함을 그대로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