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월 24일] 뉴욕증시, 연준 의사록 공개 여파 딛고 반등세 출발(LME Daily)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5월 24일] 뉴욕증시, 연준 의사록 공개 여파 딛고 반등세 출발(LME Daily)

HSBC "BOJ, 인플레이션 압박에 7월 금리 인상 전망"

기사입력 2024-05-27 10:30:3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5월 24일] 뉴욕증시, 연준 의사록 공개 여파 딛고 반등세 출발(LME Daily)

[산업일보]
LME 비철금속 시장은혼조세를 나타냈다. LME 3개월물 전기동 가격은 최근의 조정에 따른 저가매수세가 유입되며 장중 톤당 $10,460선을 상회했다.

그러나, LME 및 SHFE 창고의 재고 증가세가 부담으로 작용 상승폭이 제한됐다. 전기동 SHFE 재고는 전주 대비 9,944 톤 증가했으며, LME 재고는 전일 대비 2,650 톤 늘어났다.

Saxo Bank 애널리스트 Ole Hansen은 중장기적으로 랠리는 계속될 가능성이 있지만, 단기적으로는 실물 수요에 가격이 연동될 것으로 보았다.

중국의 경제지표는 이번 주에도 개선세가 관측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의 전기동 실물 수요는 최근의 가격상승 랠리로 인해 감소했으며, 중국 양산항 프리미엄은 5월 중순부터 디스카운트 상태에 놓여있다.

이날 미국과 독일의 견조한 경제 데이터는 높은 금리가 더 오래 유지될 가능성을 높이며, 비철금속 시장 가격 상승을 제한한 모습이었다.

뉴욕증시는 이틀전 공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5월 의사록의 여파를 딛고 반등세로 장을 열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전날 개장 직후 '엔비디아 효과'에 고무된 듯 급등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새로 썼으나 지지력을 얻지 못해 하락세로 마감한 바 있다.

연준 인사들은 3주 전 열린 5월 FOMC에서 인플레이션이 둔화하지 않는 것을 우려하며 금리인하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주간 신규 실업보험 청구 건수도 감소세를 유지하며 미국 고용시장이 둔화되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연준의 향후 첫 금리인하 가능 시점을 오는 7월에서 9월로 늦춰 잡았다. 골드만삭스는 연준 인사들이 최근 연설을 통해 7월에 기준금리를 내리려면 물가뿐만 아니라 경제활동이나 고용시장에서도 유의미한 둔화 신호가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했다며 현재 흐름은 그러하지 못하다고 짚었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세계 최대 금속선물거래소인 London Metal Exchange(런던금속거래소) 동향과 협단체 동향을 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



산업전시회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