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산업전환 대응 선제적 인력지원 강화

[산업일보]
정부는 미래차로의 산업전환에 따른 인력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부처 합동으로 인력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는 2일 호남지역을 시작으로 이달 16일까지 5개 권역에서 개최했다.

산업통상자원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자동차 산업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친환경차와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자율주행이라는 양대 축으로 급속한 전환이 진행 중이나 자동차 업계에서는 연구개발 능력 및 관련 인력 부족을 미래차 진출의 가장 큰 애로요인(42%)으로 지적했다.

사업 설명 이후에는 질의/응답 시간을 활용해 기업 및 현장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신규 인력사업 기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내연기관에서 미래차로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인력 수요별 지원을 위해 “미래형자동차 사업재편 준비인력 역량강화”등 신규사업 신설 및 2022년 사업 및 인력양성 규모를 대폭 확대할 생각이다.

‘미래형자동차 사업재편준비 대응역량강화사업’은 미래자동차 사업재편을 희망하는 기업의 현직자 전환교육으로 내년부터 신규 추진하는 사업이다.

미래차분야로의 사업재편, 신규진입을 위한 전략수립, 사업기획 등 리더교육과정과 친환경차, 자율주행, 커넥티드, 미래차 융합기술 등 사업재편을 위한 핵심 기술분야 R&D 역량강화를 위한 실무교육과정을 진행한다.

정비 등 미래차 전주기에 걸쳐 현장인력 양성을 위해 금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미래형자동차 현장인력양성사업’은 내년부터 그간 교육기관이 부재했던 호남권, 강원권을 추가하고, 교육인원도 21년 600명에서 22년 920명으로 확대한다.

‘현장밀착형 직업훈련지원사업’은 중장년층 실직자를 대상으로 자동차분야 자동화제어(스마트팩토리), 품질관리 분야 훈련(2개월), 체험(1개월) 과정 이수 후 고용부 워크넷과 연계해 채용까지 패키지 형태로 지원한다.

산업부는 우선, 친환경차 및 자율주행 분야 석박사급 고급 인력을 2026년까지 총 1천200명 양성할 계획으로, 프로젝트 학기제 운영 등을 통해 연구 과정에서 기업체가 요구하는 실무역량도 함께 배양할 수 있도록 과정을 운영할 방침이다.

고용부는 자동차 산업의 사업 재편을 앞두고 내연기관 종사자의 직무전환과 신규인력 양성을 위해 미래차 중심의 인력수요를 파악하고 직무능력표준(NCS)을 토대로 현장 수요 맞춤형 인력양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자동차 산업 중소기업의 인력 및 사업전환 등을 지원해 관련 산업 중소기업의 미래차 분야로의 원활한 진출을 뒷받침 하기로 했다.

정부는 미래차 인력 전환을 보다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난 7월 '자동차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대표기관 한국자동차연구원)를 발족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