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월25일] 미국 증시, FOMC 첫날 조기 긴축 우려 급락 출발(LME Daily Report)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1월25일] 미국 증시, FOMC 첫날 조기 긴축 우려 급락 출발(LME Daily Report)

기사입력 2022-01-26 07:11:4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1월25일] 미국 증시, FOMC 첫날 조기 긴축 우려 급락 출발(LME Daily Report)

[산업일보]
24일 미국 증시는 미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FOMC 정례 회의 시작과 동시에 큰 하락세로 장을 시작했다.

최근 역사적으로 높은 수준의 물가 상승률과 더불어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대형 은행이 매파적인 연준을 예상한 점이 시장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번 미팅에서 연준은 3월 자산매입 프로그램 종료, 금리 인상, 양적 긴축(대차대조표 축소)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전처럼 비둘기파적이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경제방송 CNBC는 연준 인사들이 현재의 정책 궤도를 이탈할 정도로 시장에 겁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날 비철금속 시장은 품목별로 각기 다른 이유로 등락을 달리했다. 전기동은 전일 약세에 대한 반발 매수세 및 거래소 재고의 지속적 감소로 박스권에서 마감했다. 알루미늄은 러시아 발수급 우려 확대로 상승세를 지지 받았다.

컨설턴트 Robin Bhar는 이미 중국 및 유럽의 전력대란으로 연간 기준 700,000톤 가량의 알루미늄 생산능력이 이미 정지되어 있다며, '시장이 몇 년 전 Rusal에 대한 제재소식이 있었을 때 가격이 급등했었던 점을 기억하고 있다. 러시아가 실제 우크 라이 나를 침공한다면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있을 것이고 알루미늄을 포함한 많은 금속의 공급이 중단될 수 있다'라고 했다.

이같은 지정학적 우려에 더해 LME 거래소 기준 2007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내고 있는 재고 또한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연준의 긴축 우려 외에도 시장은 전력난, 러시아 리스크, 코로나 봉쇄, 경기 침체 우려 등을 감내해야 할 상황에 있으며, 투심이 되살아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