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장사 직원 수 회복세…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는 ‘아직’

전경련 김용춘 팀장 “우크라이나 사태 등은 찬물 끼얹은 격, 정책적 지원 필요”

기사입력 2022-05-17 13:25:5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상장사 고용 현황이 지난해 보다 소폭 증가했으나,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사 직원 수 회복세…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는 ‘아직’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17일 ‘코로나19 이후 상장사 고용타격 분석’을 통해 최근 비금융업 코스피·코스닥 상장사의 직원 규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9~2021년 직원 감소 상장사의 규모를 분석한 결과, 2021년 직원 감소 상장사는 1천874개사 중 808개사로 43.1%의 비중을 차지했다. 상장사 10곳 중 4곳에서 직원이 감소한 셈이다.

이는 전년 기록한 974개사(52%)보다 166개사(8.9%p)가 적고, 2019년인 830개사 보다는 22개사(1.2%p)가 감소한 것으로, 코로나19 이전 수준까지 회복하지는 못한 상황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상장사 직원 수 회복세…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는 ‘아직’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전경련 측은 지난해 직원 감소 상장사 규모가 2020년보다 줄어든 이유는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수요 분출에 따른 기저효과와 비대면 업종 호황 등 실적 개선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전체 상장사 직원 수는 여전히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인데다, 글로벌 공급망 악화, 금리 인상 등 대외적 불확실성 가중으로 인해 고용회복이 더뎌질 것으로 우려했다.

전경련 고용정책팀 김용춘 팀장은 본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현재 조사 결과는 기존 고용 시장이 워낙 좋지 않아 기저효과에 따른 반등 분위기가 나타난 것으로 고용 시장에 훈풍이 분다고 판단하기엔 이르다”며 “최근 발생한 우크라이나 사태 등은 회복세에 찬물을 끼얹는 상황으로 향후 고용 환경에 영향을 주는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용춘 팀장은 또한 “한국은 규제가 많고, 법인세도 매우 높은 국가다.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출 필요가 있다”면서, 기업이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적극적인 투자와 고용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노동·산업 분야 규제 완화 및 세제지원 확대 등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