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지 실거래가 폭등, 경작지 구하기 ‘너무 힘들어’
이종수 기자|jslee0505@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농지 실거래가 폭등, 경작지 구하기 ‘너무 힘들어’

‘1㎡당 농지 실거래가’ 2019년 5만 8천 원→2021년 8만 4천 원

기사입력 2022-09-26 10:57: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농지 실거래가 폭등, 경작지 구하기 ‘너무 힘들어’

[산업일보]
농지 가격의 가파른 상승이 오히려 청년농 등 신규농업인의 농촌 유입하는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농지은행의 공적 역할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6월 기준 ‘1㎡당 농지 실거래가’는 7만 4천689원으로 2012년 3만 8천161원 대비 두 배 가량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020년 한 해에만 농지 실거래가는 무려 21.4%가 치솟았고, 지난해도 18.3% 추가 상승했다.

지역별 농지 평균가격(1㎡당)은 서울이 약 94만 원에 달했고, 부산 31만 원, 세종 24만 원 순으로 높았다. 직불금 등 각종 지원을 받기 위한 기본조건이 되는 농업경영체는 농지를 최소 1천㎡ 소유 또는 임차하고 있어야 한다. 즉, 올해 전국 농지 평균가격인 7만 4천698원을 기준으로 1천㎡를 매입하려면 경작지를 구하는 데만 약 7천469만 원의 자금이 필요하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지난 2018년 청년농 등 초기 기반이 부족한 중소농가에 대한 지원을 강화했다. 그 결과 국내 전체 농지 중 농지은행을 통한 매매, 임대 비율은 몇 년간 8% 대에서 제자리 걸음을 하다가 2018년 10.2%, 올해 7월 22.6%까지 확대됐다. 그러나 2012년부터 올해 7월까지 매매된 64만 1천178ha 중 농지은행을 통한 매매는 단 1만 9천253ha(3%)에 불과했다. 임대도 799만 8천929ha 중 87만 4천320ha(10.9%)에 그쳐 여전히 역할이 미미한 상황이다.

농지은행은 고령, 질병 등으로 은퇴한 농업인의 농지 및 비농업인의 상속·이농 농지 등을 매입해 장기 임대를 한다. 그러나 공공임대 면적은 높은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통계 산출이 가능한 2019년부터 올해 7월까지 공공임대 신청 면적은 1만 5천32ha에 달했지만, 임대분은 9천8ha로 수요 대비 공급이 60%에 그쳤다.

공공임대용 농지 임대 1순위는 청년창업형 후계농업경영인임에도 불구하고, 청년농업인에 대한 농지임대 신청면적 대비 지원면적 비율은 2019년 67.2%에서 2020년 50.9%, 2021년 45.7%로 되레 줄었다.

신정훈 의원은 “농지는 한정된 자산인 데다 면적이 줄고 있어, 농사를 짓고 싶어도 경작지를 구하기가 쉽지 않다. 게다가 농지가격까지 치솟고 있다. 지방소멸 완화를 위해선 청년농 등의 신규 유입이 반드시 필요한 만큼, 이들의 진입 장벽을 완화하기 위한 농지은행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