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뉴스]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 전분기 대비 5.7p 하락
조해진 기자|jhj@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그래픽뉴스]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 전분기 대비 5.7p 하락

중견련, ‘2022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 결과 발표

기사입력 2022-10-10 09:05:5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그래픽뉴스]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 전분기 대비 5.7p 하락

[산업일보]
글로벌 경기 불황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국내 중견기업의 올해 4분기 경기 전망이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지난 8월 29일부터 9월 14일까지 중견기업 620개 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2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 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그 결과, 중견기업의 4분기 경기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5.7p 하락한 94.9를 기록했다. 전망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적인 전망한 기업이 더 많고, 100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전망한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다.

이는 부문별 중견기업의 경기전망지수가 모두 부정적으로 나타났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제조업 경기전망지수는 전분기대비 7p 하락한 93을 기록했다. 특히,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기업 등 전자부품의 업종 전망 지수가 16.9p로 가장 크게 하락하면서 9분기 만에 부정적인 전망으로 전환, 역대 두 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하며 전체 지수를 끌어내렸다.

비제조업 경기전망지수도 전분기대비 4.7p 하락하며 96.5를 기록했다. 출판·통신·정보서비스 업종이 10.9p로 가장 크게 하락했으며, 101.5로 긍정적인 전망을 유지한 운수업도 하락폭이 5p로 크게 나타나 비제조업 경기전망에 영향을 미쳤다.

중견기업들은 4분기의 수출과 내수 상황 모두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수출과 내수 전망지수가 동시에 하락한 건 3분기 만이다. 수출전망지수는 4.2p 하락한 96.2, 내수전망지수는 4.9p 하락한 96.6으로 확인됐다.

다만, 제조 중견기업의 생산규모 전망지수는 100.4로 5분기 연속 100 이상을 기록하며 긍정적 전망을 유지했다. 설비투자규모 전망지수는 98.9를 기록했지만, 전자부품과 자동차, 양극재용 가성소다, 전해액 유기용매 등 이차전지 원료 관련 화학 업종 등이 100을 넘기면서 일부 품목은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조사 결과에 대해 중견련 관계자는 ‘엄중한 글로벌 경제 상황 아래 중견기업 경영 현장의 불안감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공급망 불안정과 고환율 상황 지속으로 원자재가와 인건비 상승, 내수 부진 등 중견기업이 꼽은 주요 경영 애로 해소에 대한 기대가 더욱 위축될 우려가 있다’고 해석했다.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자료를 통해 ‘제조, 비제조업을 막론하고 부정적인 전망이 확인되는 상황에서 여전히 대부분의 중견기업이 설비투자규모를 늘릴 것으로 예상한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전향적인 대출 만기 및 상환 유예 연장 등 금융 지원 ▲경영 애로 해소를 위한 정책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4차 산업혁명 시대, 산업전시회와 기업의 발전 양상을 꼼꼼히 살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