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LED 발광재료 시장, 2027년 쯤 연평균 8.6% 성장 27.5억 달러 전망
김예리 기자|yrkim@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OLED 발광재료 시장, 2027년 쯤 연평균 8.6% 성장 27.5억 달러 전망

기사입력 2022-12-07 16:46: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OLED 발광재료 시장, 2027년 쯤 연평균 8.6% 성장 27.5억 달러 전망

[산업일보]
올해 3분기 전세계 패널 업체들의 OLED 발광재료 구매액은 4.96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 분기 대비 20.9%, 전년 동분기 대비 10.9% 상승한 수치다.

유비리서치의 ‘4Q22 OLED Emitting Material Market Track’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의 rigid OLED 출하량이 2천만 대 이하로 줄면서 rigid OLED용 발광재료 시장이 축소됐다. 그러나, iPhone 14 시리즈용으로 패널 업체들의 신규 패널 공급 증가와, 중수소 치환 기술이 적용된 재료들의 사용 확대, 환율 상승 등이 구매액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유비리서치는 올해 전체 발광재료 시장은 18.2억 달러에서 연평균 8.6%의 성장률을 보이고, 오는 2027년경에는 27.5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비리서치의 윤대정 애널리스트는 “소형 OLED용 재료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rigid OLED 출하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겠지만, foldable OLED 출하량이 2027년까지 8천만 대로 확대, 발광재료 구매액만도 6.8억 달러로 예상된다. BOE와 LG디스플레이의 발광재료 구매액은 2027년에 각각 3.8억 달러와 2.3억 달러로 전망된다”라고 밝혔다.

윤대정 애널리스트는 “2027년 대형 OLED용 재료 시장에서 LG디스플레이의 WOLED와 삼성디스플레이의 QD-OLED의 출하량이 각각 1천200만 대 중반과 200만 대 초반으로 예상됨에 따라, 발광재료 구매액도 각각 4.2억 달러와 1.3억 달러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는 2027년 OLED 증착 방식별로 RGB OLED가 69.1%로 가장 많은 점유율을 차지 할 것으로 점쳤으며, WOLED가 15.2%, RGB 2stack OLED가 11.1%, QD-OLED가 4.6%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