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월 수도권 및 광역시에 입주 쏠림, 서울은 ‘숨 고르기’
이종수 기자|jslee0505@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4월 수도권 및 광역시에 입주 쏠림, 서울은 ‘숨 고르기’

기사입력 2023-03-20 11:11:4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4월 수도권 및 광역시에 입주 쏠림, 서울은 ‘숨 고르기’

[산업일보]
다음 달부터 전국 총 41개 단지, 2만6,665가구(임대 포함 총 가구수)의 아파트 집들이가 본격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월평균 입주물량인 2만 9천742가구를 밑돈다. 4월 기준으로는 2018년(2만 9천841가구)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특히 임대물량이 총 7천875가구(29.5%)로 올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 남구 우암동 ‘e편한세상북항마린브릿지(3천18가구)’ 민간임대 대단지 입주 영향이 크다. 서울은 강북구의 공공임대 268가구를 제외하면 아파트 입주가 없어, 1~3월 대비 물량 부담이 덜할 전망이다.

4월 시도별 아파트 입주물량은 경기(1만 1천253가구), 대구(3천498가구), 부산(3천18가구), 대전(1천747가구), 경북(1천717가구) 순이다. 경기는 양주(2천419가구), 화성(1천730가구), 안산(1천714가구), 광주(1천108가구)의 입주물량이 많다. 양주 및 화성시는 지난 1분기(1~3월) 2천 가구 넘게 입주한데 이어 물량이 쏟아지면서 일대 전셋값 약세가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

지방은 대구가 3월 4천85가구 입주, 4월에는 동월 기준 2000년 조사 이래 최다 물량이 집들이에 나서면서 역전세난은 물론 입주 차질 사태로 이어질 우려도 커졌다. 반면, 대전은 신축 아파트 희소성이 큰 데다, 올해 입주물량이 광역시에서 가장 적은 수준이어서 공급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할 것으로 보인다.

임차인을 구하지 못하거나 대출이 어려워 입주가 늦어지는 경우 외에, 최근에는 시공사의 공사 지연 및 공사비 갈등으로 입주시기가 밀리는 단지들도 등장하고 있다.

4월 예정된 경북 포항시 오천읍 ‘힐스테이트포항(1천717가구)’은 모집공고 상 입주시기가 1월로 예정됐지만 공사 일정이 밀리면서 3개월 지연됐다. 제주 서귀포시 동홍동 ‘캐슬휘닉스더퍼스트(85가구)’의 입주도 3월에서 1개월 미뤄졌다. 입

부동산R114 측은 이주예정자들은 입주시기를 지속적으로 체크하며 지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출 등 이사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겠다라고 말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