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기자협회, "카카오 다음의 CP사 위주 뉴스검색기준 정책 철회" 요청
임지원 기자|jnews@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한국기자협회, "카카오 다음의 CP사 위주 뉴스검색기준 정책 철회" 요청

기사입력 2023-12-06 14:04:3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한국기자협회,
[산업일보]
한국기자협회는 6일 ‘카카오 다음의 CP사 위주 검색기준 정책을 철회할 것’을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기자협회는 서명서에서 “포털 다음(daum)이 뉴스 이용자의 선호도를 고려하고 양질의 뉴스 소비환경을 마련한다는 이유를 내세워 뉴스검색 기준을 기존의 전체 검색 제휴 언론사에서 콘텐츠제휴(CP) 언론사로 바꿨다”면서 “이로 인해 1천 300여 개의 검색제휴사들이 생산하는 뉴스콘텐츠가 소비자들에 배달할 통로가 막혔다”라고 주장했다.

이는 수많은 지역 언론과 다양한 전문 매체의 뉴스가 독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없는 구조로 여론 다양성과 정반대되는 정책이 아닐 수 없으며, 포털이 자신들이 원하는 뉴스만 내보내는 구조가 됐다고 꼬집었다.

기협은 “다음은 이런 중차대한 정책이 결정되기 전에 각계의 의견을 듣거나 현업 언론단체와 논의도 없었다. 아무리 사기업이지만 포털 뉴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는 다양한 정보와 뉴스를 제공해야 하는 공적 책무도 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다음의 상식을 저버린 이번 정책에 우리 언론도 자유롭지 못하다. 광고단가를 올리기 위해 포털 입점에 목을 매고, 선정적인 제목과 기사로 트래픽 장사에 몰두했고, 기사형 광고나 기업 비판 보도로 광고를 수주하는 행태 등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먼저 우리 언론의 뼈아픈 반성과 성찰이 따라야 할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기협은 “우리는 다음의 뉴스검색 기본값 변경으로 군소 언론사만 피해를 보는 것에 반대한다. 언론사는 기사의 품질로 그 가치가 결정돼야 한다”면서 “다음은 국민의 다양한 알권리를 위해 CP사 위주의 검색기준 정책을 당장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기자협회,
인신협의 이의춘 회장과 정경민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포털다음의 뉴스 검색서비스 제한 중지' 가처분 신청서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제출했다.(사진=한국인터넷신문협회)

한편, 이에 앞서 한국인터넷신문협회는 지난달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비상총회를 개최하고, 다음날인 1일 협회 28개 회원사와 함께 “포털 다음(Daum)이 뉴스검색 결과 기본값을 콘텐츠제휴사(CP)로 제한한 결정을 중지토록 해달라”며 1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뉴스 검색서비스 차별 중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IoT, 빅데이터 등 국내외 4차산업혁명 기술은 물론, 다양한 산업동향과 참 소리를 전합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