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액화수소 연료전지 만난 드론, 체공시간↑
김대은 기자|kde125@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액화수소 연료전지 만난 드론, 체공시간↑

법령제정 통해 액화수소의 자원화 바라

기사입력 2023-12-06 16:40: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액화수소 연료전지 만난 드론, 체공시간↑
드론 설명 듣는 참관객

[산업일보]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한 우수 R&D 성과물을 선보이는 ‘2023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이하 산업 R&D 대전)’에서 액화수소 연료전지 드론이 출품됐다.

에너지원으로 흔히 쓰이는 리튬배터리 대신 액화수소를 사용했다. 초경량 액화수소 탱크와 연료전지를 결합한 파워팩으로 장기체공이 가능하다. 최대 5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다.

드론을 개발한 하이리움산업(주)의 박지환 책임매니저는 “B2B, B2G 시장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라며 “체공시간이 길다는 특성으로 정찰·감시 임무 수행에 적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액화수소 연료전지 만난 드론, 체공시간↑
액화수소 연료전지 드론

이 회사는 수소 보관 탱크 등 수소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 수소 보관의 소형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드론에도 액화수소를 응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해당 드론을 개발했다.

박지환 책임매니저는 “현재 국내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관련 법령이 없어, 액화수소 판매가 어렵다”라며 “사우디아라비아, 독일 등 해외에서도 액화수소에 관심이 많아 수요는 분명하다”라고 전망했다.

그는 “글로벌적인 법령 제정을 통해 연구·개발 목적에만 한정돼 있는 액화수소의 자원화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 R&D 대전은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 6일부터 8일까지 열린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