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월 6일] 비디아 비롯 빅테크 주가들, 랠리에 따른 피로감(LME Daily)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6월 6일] 비디아 비롯 빅테크 주가들, 랠리에 따른 피로감(LME Daily)

ECB, 금리인하 단행, 비철금속 시장 지지 받아

기사입력 2024-06-07 08:12:5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6월 6일] 비디아 비롯 빅테크 주가들, 랠리에 따른 피로감(LME Daily)

[산업일보]
뉴욕증시는 엔비디아를 비롯한 빅테크 주가들의 랠리에 따른 피로감을 보이면서 혼조세로 출발했다.

증시는 A엔비디아가 전날 시가총액 3조달러를 돌파하며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를 장중 역대 최고치까지 끌어올리고 최고 마감 기록까지 새로 쓴 데 따른 피로감이 다소 엿보였다. 이에 엔비디아는 장중 3% 가까이 급락하기도 했다.

ECB는 이날 열린 통화정책회의에서 2019년 이후 약 5년 만에 첫 금리 인하 조치라는 결정을 내렸고 미국 연준보다 먼저 통화정책 완화 행보에 나섰다.

ECB는 유로존 인플레이션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하고 주요 3대 금리를 25bp씩 각각 낮추기로 결정했다. 전날 캐나다 중앙은행(BOC)이 기준금리를 기존 5.0%에서 4.75%로 25bp 인하하기로 한 소식에 이어 ECB 역시 금리 인하에 나선 점은 미 연준의 금리인하 시점도 곧 도래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확산시킨 요소다.

비철금속 시장은 혼조세를 나타냈다.

LME 거래소의 3개월물 구리는 지난 2거래일동안 이어진 약세를 끊고 상승 반전에 성공하며 다시 톤당 $10,000선을 돌파했다.

구리와 관련된 펀더멘털 뉴스는 없었지만, ECB의 금리인하가 시장의 전반적인 위험선호 심리를 강화하며 비철금속 시장 역시 지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추가로 이번 주에 발표됐던 미국의 고용지표가 둔화세를 나타냄에 따른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 증대로 인한 달러화의 약세 또한 구리 가격을 지지했다.

한편 Saxo Bank의 수석 원자재 애널리스트인 Ole Hansen은 구리 가격이 $10,000을 내어준 뒤 매수세가 다시 유입될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의 수요 전망은 아직도 부진하다고 언급하며 구리 가격이 단기적으로 $9,800에서 $10,200이라는 박스권 내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다아라 온라인 전시관 GO
세계 최대 금속선물거래소인 London Metal Exchange(런던금속거래소) 동향과 협단체 동향을 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



산업전시회 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