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보, 친환경 미래차 지속 성장 가능 부품·장비 협력사 찾는다

볼보, 친환경 미래차 지속 성장 가능 부품·장비 협력사 찾는다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에서 웹세미나를 사전 진행하는 모
[산업일보]

국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의 북유럽 글로벌 기업 납품 확대를 위한 ‘2021 글로벌파트너링 노르딕 위크(GP (Global Partnering)사업)’ 행사가 온라인상에서 진행됐다.

GP(Global Partnering)사업이란 한국 중소·중견기업이 글로벌 기업과 협력관계를 구축, 글로벌 가치사슬(GVC)에 안정적으로 진입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이번 행사는 자동차, 기계, 조선·해양 등의 분야에서 한국 기업과 북유럽 글로벌 기업의 협력 관계 구축을 지원하고, 기존 유럽 시장 뿐 아니라 북유럽까지 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서다.

행사에는 ▲자동차 업체 볼보(Volvo) ▲세계 최대 해운선사인 머스크(Maersk) ▲배터리셀 생산업체 프라이어(FREYR) 등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핀란드 등 북유럽 4개국 글로벌 기업 담당자가 참가한다.

국내기업과 북유럽 글로벌 기업 간의 일대일 화상 상담회 및 북유럽 글로벌 가치사슬 진출 전략을 소개하는 웨비나(웹 세미나)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20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웨비나에서는 현지 업계 관계자가 연사로 나서 ▲북유럽 자동차 생태계 및 글로벌 소싱전략 ▲노르웨이 배터리 산업 환경 및 구매조달 정책 ▲미래 선박 산업 전망 ▲핀란드 전기·전자 부품 글로벌소싱 계획 등을 발표한다.

다음달 28일까지 진행하는 일대일 화상 상담회에서는 국내 소부장 기업 70곳과 북유럽 대표기업 20곳 이상이 참가, 한 달여간 집중적인 비즈니스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선언한 ‘유럽 그린딜 정책’의 기조에 따라, 북유럽 기업들은 ▲전기차 ▲전기추진선박 ▲2차전지 등 친환경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에 따라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우리 기업과의 협력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볼보자동차 관계자는 “친환경 미래차 중심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부품·장비 협력사를 적극적으로 찾고 있다”며 상담회 참가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무역 분쟁, 공급망 단절 등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에 따라 우리 소부장 기업이 유수의 글로벌 기업과 전략적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우리 기업과 북유럽 글로벌 기업 간의 실질적인 협력 기회를 적극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